예능

'외식하는 날' 홍윤화가 밝힌 #21kg 감량 #다이어트 비결 #웨딩드레스 [종합]

김가영 입력 2018.07.11. 22:23

방송인 홍윤화가 김민기와 결혼을 앞두고 다이어트에 성공했다.

홍윤화는 직접 다이어트 비결을 밝히며 "15kg 더 빼야한다"고 전했다.

이날 다이어트에 성공한 홍윤화는 "몸이 가벼워지는 것을 느꼈다. 오늘 아침에 몸무게를 쟀는데 21kg 빠졌더라"고 말해 놀라움을 안겼다.

이어 홍윤화는 "드레스를 이미 피팅해놨다. 15kg를 더 빼야지 입을 수 있다. 다이어트를 못하면 그냥 입장해야한다"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안기기도.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TV리포트=김가영 기자] 방송인 홍윤화가 김민기와 결혼을 앞두고 다이어트에 성공했다. 홍윤화는 직접 다이어트 비결을 밝히며 "15kg 더 빼야한다"고 전했다.

11일 방송된 SBS 플러스 '외식하는 날' 첫방송에서는 홍윤화, 김민기의 일상 이야기가 그려졌다.

이날 다이어트에 성공한 홍윤화는 "몸이 가벼워지는 것을 느꼈다. 오늘 아침에 몸무게를 쟀는데 21kg 빠졌더라"고 말해 놀라움을 안겼다.

이어 홍윤화는 "드레스를 이미 피팅해놨다. 15kg를 더 빼야지 입을 수 있다. 다이어트를 못하면 그냥 입장해야한다"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안기기도.

또한 홍윤화는 다이어트 비결로 "방울토마토를 구워서 먹는다. 살짝 시큼하다. 그러면 대창이 쉬었다고 생각한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홍윤화는 다이어트에 매진하는 자신을 위한 '보상데이'를 준다고 설명하기도. 이어 홍윤화의 보상데이인 '치팅데이'의 모습이 그려졌다.

홍윤화와 김민기는 아침 일찍 만나 데이트를 시작했다. 홍윤화는 아침부터 삼겹살을 먹고 싶다고 밝혔다. 김민기는 "아침에 삼겹살?"이라고 당황했지만 홍윤화는 굽히지 않았다.

또한 김민기는 "윤화는 데이트라기 보다는 먹는 날? 치팅데이? 데이트는 옵션이다. 저는 오로지 데이트다"고 서운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홍윤화는 고깃집에 도착하자 메뉴별로 음식을 주문했다. 홍윤화는 고기를 직접 구우며 신난 모습을 보였다. 특히 김민기와 대화 보다는 먹는 데 집중을 해 김민기를 서운해하기도. 김민기는 "저는 사진사로 나왔다. 홍윤화가 고기와 데이트하는데 나온 사진사"라고 질투해 웃음을 안겼다.

김가영 기자 kky1209@tvreport.co.kr/ 사진=SBS 플러스 '외식하는 날' 캡쳐

인기 예고편

현재페이지 1 / 3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