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한밤' 마약 이찬오, 구치소 풀려날때도 김새롬 언급 "밝힐것 많아"

입력 2018.07.11. 06:50

마약혐의로 법정에 선 이찬오 셰프가 전 아내 김새롬을 언급했다.

10일 방송된 SBS '본격연예 한밤'(이하 '한밤')에서는 이찬오 셰프 마약공판 소식이 전해졌다.

앞서 이찬오는 마약 혐의로 체포됐다.

이날 법정에서 이찬오는 재판 도중 전 부인 김새롬을 언급해 논란을 일으켰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허설희 기자] 마약혐의로 법정에 선 이찬오 셰프가 전 아내 김새롬을 언급했다.

10일 방송된 SBS '본격연예 한밤'(이하 '한밤')에서는 이찬오 셰프 마약공판 소식이 전해졌다.

앞서 이찬오는 마약 혐의로 체포됐다. 검찰 기소 후 6개월 만에 첫 공판에 참석한 그는 취재진을 의식한듯 수건으로 얼굴을 가린 채 재판장으로 이동했다.

그는 해시시를 세차례 흡입한 혐의로 법정에 섰다. 마약 혐의는 인정하지만 해시시 밀반입은 사실이 아니라고 했다. 또 대마 흡입 이유가 전처 김새롬과의 이혼 때문이었다고 밝혔다.

이찬오 김새롬은 결혼 후 각종 루머와 불미스러운 구설수가 이어졌고, 두 사람은 1년 4개월만에 협의 이혼했다.

이날 법정에서 이찬오는 재판 도중 전 부인 김새롬을 언급해 논란을 일으켰다. 성격 차이와 배우자의 주취 후 폭력, 이기적인 행동으로 이혼을 했고 이후 우울증을 겪어 치료를 위해 마약을 했다는 것.

지난해 12월 구속영장이 기각된 후 구치소에서 풀려난 이찬오는 '한밤'과의 인터뷰에서도 김새롬을 언급한 바 있다.

그는 "여러가지로 "밝힐 것들이 많이 있다. 이혼 관련 이야기도 있고 결혼생활 이야기도 있다"며 "우울증약도 먹고 공황장애 약도 먹은지 꽤 됐다. 정신적으로 힘든 기간을 보낸 건 사실이다. 결국엔 제 삶이 아직도 거기에서 못 헤어나오고 있다"고 말했다.

[사진 = SBS 방송캡처]-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