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종합] '히든싱어5' 강타, 3라운드 탈락..첫방부터 충격반전

입력 2018.06.18. 00:06

그룹 H.O.T. 출신 가수 강타가 3라운드에서 탈락했다.

17일 밤 방송된 JTBC '히든싱어5' 1회는 그룹 H.O.T. 출신 가수 강타 편으로 꾸며졌다.

이번 시즌의 첫 가수로 출연한 강타는 "영광이다. 이전 시즌에도 첫 가수로 굉장한 분이 나왔더라"며 말문을 열었다.

강타가 46표를 받아 3라운드에서 탈락하고 만 것.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그룹 H.O.T. 출신 가수 강타가 3라운드에서 탈락했다.

17일 밤 방송된 JTBC '히든싱어5' 1회는 그룹 H.O.T. 출신 가수 강타 편으로 꾸며졌다.

이번 시즌의 첫 가수로 출연한 강타는 "영광이다. 이전 시즌에도 첫 가수로 굉장한 분이 나왔더라"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같은 소속사 후배이자 '히든싱어' 유경험자인 소녀시대 태연과 가수 보아를 언급하며 "그런데 아무 조언도 해주지 않더라. 말을 아끼더라. '어디 한 번 겪어봐라' 같은 느낌이었다"고 털어놨다.

또 강타는 "인터넷을 아무리 검색해도 날 모창하는 사람은 없다. 그래서 날 섭외해서 '히든싱어' 방송이 가능할까라는 생각을 했다"며 대결에 대한 자신감도 내비쳤다.

그러나 강타의 자신감은 첫 라운드부터 난관에 부딪혔다. 1라운드 미션곡은 '캔디'. 이에 대해 강타는 "당시 우리는 '캔디'를 별로 좋아하지 않았다"며 "우리의 데뷔곡이 '전사의 후예'였고, '캔디'는 그 다음 활동곡이었다. '전사의 후예'에서 보여준 모습과 너무 달랐다. 강한 이미지를 보여주고 싶어서 반감이 있었다. 그런데 '캔디'가 사랑 받는 것을 보면서 우리가 좋아하는 것과 대중이 좋아하는 것의 차이를 생각하게 됐다"고 비화를 소개했다.

대결 후 이변이 일어났다. 첫 라운드부터 강타가 탈락자를 제외하면 가장 많은 이로부터 '강타가 아닌 것 같은 인물'로 지목을 받은 것. 탈락시 여장 미션을 건 강타는 긴장한 표정을 지었다.

2라운드부터는 강타와 모창능력자들의 진검승부가 펼쳐졌다. 2라운드 '북극성'과 3라운드 '빛' 무대에서 펼쳐진 하모니는 관객들을 놀라게 했다.

하지만 아름다운 무대와 별개로 결과는 충격적이었다. 강타가 46표를 받아 3라운드에서 탈락하고 만 것. 스튜디오는 순식간에 정적에 휩싸였다.

그럼에도 강타는 4라운드에서 모창능력자들과 함께 '사랑은 기억보다'를 열창했다.

한편, 3년 만에 시즌5로 돌아온 '히든싱어'는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가수와 그 가수의 모창 능력자가 노래 대결을 펼치는 형식의 음악 예능프로그램이다. 지난 2012년 시즌1 방송 이후 매 시즌마다 큰 화제를 모으며 JTBC의 간판 예능 시리즈로 자리매김해왔다.

[사진 = JTBC 방송화면 캡처]-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