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스포츠서울

'어바웃타임' 측 "이서원 하차 결정, 대체 배우 재촬영 예정"(공식)

최진실 입력 2018.05.17 00:02 공감 0

tvN '멈추고 싶은 순간: 어바웃타임'(이하 어바웃타임) 측이 배우 이서원의 하차를 결정했다.

이하 '어바웃타임' 측 공식입장 전문

tvN '멈추고 싶은 순간 : 어바웃타임' 제작진은 오늘(16일) 늦은 저녁 소속사로부터 해당 사실에 대해 통보를 받았고 내부 논의를 통해 이서원씨의 하차를 결정했습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서울 최진실기자] tvN ‘멈추고 싶은 순간: 어바웃타임’(이하 어바웃타임) 측이 배우 이서원의 하차를 결정했다.

16일 ‘어바웃타임’ 측은 “제작진은 오늘(16일) 늦은 저녁 소속사로부터 해당 사실에 대해 통보를 받았고 내부 논의를 통해 이서원씨의 하차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어 ‘어바웃타임’ 측은 “이서원은 극중 여주인공이 출연하는 뮤지컬의 연출자 역할로 출연하며 주인공들의 스토리와는 별도의 서브 스토리를 담당하는 조연 역할로 분량이 절대적으로 크지는 않다”며 “그러나 서브 스토리이긴 하지만 드라마에서 다뤄지는 다양한 이야기 중 하나로 그려지기 때문에 스토리 자체를 삭제할 수는 없어 다른 배우로 대체해 재촬영을 진행할 예정이다. ‘어바웃타임’은 지난 2월부터 촬영을 시작해 방송 분량을 여유있게 확보한 상황이라 해당 신을 재촬영하더라도 방송일정에 차질은 없을 것으로 판단된다”고 향후 촬영 계획에 대해 전했다.

앞서 이서원은 동료 연예인을 성추행하고 협박한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고 있는 사실이 알려졌으며 소속사 블러썸엔터테인먼트 측은 사과의 뜻을 전했다.

이하 ‘어바웃타임’ 측 공식입장 전문

tvN ‘멈추고 싶은 순간 : 어바웃타임’ 제작진은 오늘(16일) 늦은 저녁 소속사로부터 해당 사실에 대해 통보를 받았고 내부 논의를 통해 이서원씨의 하차를 결정했습니다.

이서원은 극중 여주인공이 출연하는 뮤지컬의 연출자 역할로 출연하며, 주인공들의 스토리와는 별도의 서브 스토리를 담당하는 조연 역할로 분량이 절대적으로 크지는 않습니다. 그러나 서브 스토리이긴 하지만 드라마에서 다뤄지는 다양한 이야기 중 하나로 그려지기 때문에 스토리 자체를 삭제할 수는 없어 다른 배우로 대체해 재촬영을 진행할 예정입니다.

‘어바웃타임’은 지난 2월부터 촬영을 시작해 방송 분량을 여유있게 확보한 상황이라 해당 씬을 재촬영하더라도 방송일정에 차질은 없을 것으로 판단됩니다.

제작진은 향후 드라마 제작이 원만히 진행되고 시청자 분들께 좋은 작품으로 보답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true@sportsseoul.com

사진 | 김도훈기자 dica@sportsseou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