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엑스포츠뉴스

'이리와 안아줘' 장기용, 연쇄살인범 아들로 경찰대 면접 '강렬 첫 등장'

입력 2018.05.16 22:14 공감 0

'이리와 안아줘' 장기용이 경찰대 면접을 봤다.

16일 첫 방송된 새 수목드라마 '이리와 안아줘' 1회에서는 채도진(장기용 분)이 경찰대 면접을 보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채도진은 경찰대 면접을 봤고, 이때 면접관으로 참석한 경찰대 교수(송영규)는 채도진을 바라보며 의미심장한 표정을 지었다.

한 면접관은 "생명에 대한 존엄을 지키고 범죄 피해자에 대한"이라며 자기소개서를 읽었고, 채도진은 "개인적 속죄를 위해서입니다"라며 털어놨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이리와 안아줘' 장기용이 경찰대 면접을 봤다.

16일 첫 방송된 새 수목드라마 '이리와 안아줘' 1회에서는 채도진(장기용 분)이 경찰대 면접을 보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채도진은 경찰대 면접을 봤고, 이때 면접관으로 참석한 경찰대 교수(송영규)는 채도진을 바라보며 의미심장한 표정을 지었다.

한 면접관은 "생명에 대한 존엄을 지키고 범죄 피해자에 대한"이라며 자기소개서를 읽었고, 채도진은 "개인적 속죄를 위해서입니다"라며 털어놨다.

면접관은 "혹시 뭐 경찰하고 관련된 본인의 에피소드가 있습니까"라며 궁금해했다. 채도진은 "예. 있습니다"라며 어린 시절 기억을 떠올렸다.

당시 팀장이었던 경찰대 교수는 "도망쳤다는 그 범인 말이야. 혹시 얼굴은 못봤니"라며 물었고, 어린 나무(남다름)는 "얼굴은 잘 못봤어도 알아요. 누군지. 그 사람이 갖고 있는 흉기도 알아요. 본 거예요. 집에서요. 우리 아빠요. 우리 아버지가 범인 맞아요"라며 눈물 흘렸다.

특히 채도진은 "경찰서에서 같이 안 뵈었습니까. 팀장님. 제 증언 직접 받으셨잖아예. 아까 말씀하신 연쇄살인범 윤희재. 그 분이 제 아버지시거든예"라며 고백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MBC 방송화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