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스포츠조선

'나의아저씨' 이지아, 불륜 밝히기로 결심..이지은에 "구해주겠다"

김영록 입력 2018.05.16 21:50 공감 0

'나의아저씨' 이지아가 자신과 김영민의 불륜을 모두에게 밝히기로 결심했다.

이지은을 구하기 위해서다.

16일 tvN '나의아저씨' 15회에서는 이지안(이지은)에게 전화를 걸라고 말하는 박동훈(이선균)의 모습이 방송됐다.

이날 박동훈은 자신을 도청하는 이지안에게 "다 들었다. 괜찮아. 전화줘"라고 메시지를 보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나의아저씨' 이지아가 자신과 김영민의 불륜을 모두에게 밝히기로 결심했다. 이지은을 구하기 위해서다.

16일 tvN '나의아저씨' 15회에서는 이지안(이지은)에게 전화를 걸라고 말하는 박동훈(이선균)의 모습이 방송됐다.

이날 박동훈은 자신을 도청하는 이지안에게 "다 들었다. 괜찮아. 전화줘"라고 메시지를 보냈다. 이어 박동훈은 이지안의 공중전화 위치를 추적했고, 이지안은 황급히 고시원에서 짐을 챙겨 달아났다. 도망치던 이지안은 "잘못했다고 10번만 말하라"던 과거 박동훈의 말을 떠올리곤 거리 한복판에서 "잘못했습니다"라고 되뇌이며 울먹였다.

이어 집에 돌아온 박동훈은 강윤희(이지아)와 마주했다. 박동훈은 이지안을 아느냐고 물었고, 강윤희는 "도준영(김영민)이 어떤 앤지 나한테 알려준 게 걔다. 직감으로 알았어 당신 좋아하는 거"라며 "회사 그만두라고 했어. 내 치부 아는 애가 당신 곁에 있는 거 싫어서. 준영이가 주기로 한 돈 내가 주겠다고"라고 말했다.

이어 "거절했어. 자기 나가면 준영이가 다른 사람 시켜서 당신 자를 거라고. 그애가 당신 온몸으로 지키고 있었어"라며 "그만뒀다는 여직원이 걔지?"라고 되물었다.

박동훈은 "도망갔다. 박상무 일 ��문에 경찰에 쫓기고 있다"면서 "준영이한테 찾아가서 절대 잡히지 않겠다고 했대. 잡히면 이 일이 왜 시작됐는지 당신하고 준영이 일 다 말해야하니까. 알아. 내가 제일 힘들어하는게 뭔지"라고 답했다.

강윤희는 "우리 다 얘기하자"고 말했다. 이어 이지안에게도 "같이 경찰서 가자. 다 얘기하자. 나랑 동훈씨가 어떻게든 지안씨 꺼내주겠다"고 약속했다.

lunarfly@sports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