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미달이' 김성은, 배우→BJ 전향 계기 "아무도 날 원하지 않았다"

장연제 입력 2018.05.15. 11:04

SBS 시트콤 '순풍산부인과'의 '미달이'로 잘 알려진 배우 김성은이 인터넷 방송 BJ로 전향했다.

그는 개인방송을 시작하게 된 계기에 대해 언급했다.

한편 김성은뿐만 아니라 배우 강은비, 그룹 엠블랙 출신 지오, 글램 출신 다희 등이 연예인에서 BJ로 전향해 관심을 모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서울 장연제 인턴기자] SBS 시트콤 '순풍산부인과'의 '미달이'로 잘 알려진 배우 김성은이 인터넷 방송 BJ로 전향했다. 그는 개인방송을 시작하게 된 계기에 대해 언급했다.

지난 14일 밤 김성은은 '김성은의 라라쇼'라는 이름으로 아프리카TV 개인방송을 시작했다.

이날 김성은은 자신이 아프리카TV의 BJ로 변신하게 된 계기를 밝혔다.

그는 "대학을 가고 졸업을 못 했다. 화장품 회사를 다녔다. 연기 끈을 놓지는 않고 있었다. 다시 여러분들에게 연기를 보여주고 싶은 욕망이 있었기 때문에 항상 노력은 했는데 잘 안 되더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감독이 원하지 않고 제작자가 원하지 않는다. 국내에 배우들이 되게 많은데 여러분이 아는 배우는 적지 않냐"면서 "저도 (경제적으로) 너무 힘들어서 일단 회사에 취직해 밥벌이를 했다"고 덧붙였다.

이후 소속사에 들어가 tvN 시트콤 '감자별' 등 작품에 출연했다고 밝힌 그는 "회사 측에서 '접대가 너무 힘들다'고 해 마음을 내려놨다. 소속사 대표님께서 개인방송을 권유해 개인 방송을 시작하게 됐다"고 털어놨다.

이외에도 김성은은 아프리카TV의 BJ 철구 등 유명 BJ를 언급하며 관심을 드러내기도 했다.

한편 김성은뿐만 아니라 배우 강은비, 그룹 엠블랙 출신 지오, 글램 출신 다희 등이 연예인에서 BJ로 전향해 관심을 모았다.

jeje@sportsseoul.com

사진 | 아프리카TV 방송화면 캡처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