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엑스포츠뉴스

[종합] '예쁜 누나' 손예진♥정해인, 실제로 사귀냐고요?

입력 2018.04.26 15:44 수정 2018.04.26 16:21 공감 0

JTBC 금토드라마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이하 '예쁜 누나')는 그냥 아는 사이로 지내다 진짜 연애를 시작하며 내면적으로 성장하는 두 남녀의 모습을 담은 로맨스 드라마다.

손예진은 "너무 많은 분이 공감하고 실제 연애를 훔쳐보는 것 같다고도 얘기해주시는 것은 감독님의 연출 덕이다. 저희는 최대한 서로 사랑하고 최대한 아름다운 모습을 보여드리고 생동감 있는 현실 연기를 보여주는 연기를 하는데 그건 다른 드라마나 영화도 마찬가지다. 그걸 어떤 지점에 포인트를 둘지는 감독님의 선택이다. 그것이 많은 분께 현실적인 상황으로 느껴지게끔 만들어지고 있다. 저도 최대한 이것이 애드리브인지 대본에 나와 있는 건지 헷갈렸으면 좋겠다고 리얼함을 추구하고 있다"고 답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 이아영 기자] JTBC 금토드라마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이하 '예쁜 누나')는 그냥 아는 사이로 지내다 진짜 연애를 시작하며 내면적으로 성장하는 두 남녀의 모습을 담은 로맨스 드라마다.

여자주인공 윤진아(손예진 분)를 중심으로 가정과 직장에서 30대 여성이 겪는 결혼의 압박이나 성희롱 등의 부당함을 현실적으로 그려내는 동시에 사랑의 발전을 섬세한 연출로 표현해 호평받고 있다. 손예진은 멜로 연기의 독보적 일인자임을 다시 한번 증명했다. 정해인은 대세 자리를 굳히며 인기몰이 중이다.


무엇보다도 손예진, 정해인의 케미스트리가 안방극장을 핑크빛으로 물들이고 있다. 두 사람의 로맨스 연기는 실제인 듯 연기인 듯, 드라마인 듯 다큐멘터리인 듯 시청자의 마음을 밀고 당긴다. 덕분에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는 손예진과 정해인이 실제로 사귀는 것 아니냐는 의심, 혹은 진짜 사귀었으면 좋겠다는 바람이 넘쳐난다.

연출을 맡은 안판석 PD는 26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동 63컨벤션센터 로즈마리홀에서 진행한 '예쁜 누나' 기자간담회에 참석해 '손예진, 정해인이 실제로 사귀는 것 아니냐'는 질문이 고맙고 기분 좋기도 하지만, 마음에 걸리기도 한다고 답했다.

안 PD는 두 사람의 사실적인 연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면서도, 우려를 나타냈다. 손예진이 촬영장에 들어올 때 권투선수 무하마드 알리가 링 위에 오르는 모습이 오버랩된다고 손예진의 프로페셔널함을 극찬한 안 PD는 "손예진은 커리어의 유지를 위해 드라마, 영화를 고르고 연기하는 게 아니라 평생의 업으로 생각하는 사람의 품위나 위엄이 느껴진다"며 "그래서 그런 질문을 받으면 마음에 걸린다"고 말했다.


손예진은 "너무 많은 분이 공감하고 실제 연애를 훔쳐보는 것 같다고도 얘기해주시는 것은 감독님의 연출 덕이다. 저희는 최대한 서로 사랑하고 최대한 아름다운 모습을 보여드리고 생동감 있는 현실 연기를 보여주는 연기를 하는데 그건 다른 드라마나 영화도 마찬가지다. 그걸 어떤 지점에 포인트를 둘지는 감독님의 선택이다. 그것이 많은 분께 현실적인 상황으로 느껴지게끔 만들어지고 있다. 저도 최대한 이것이 애드리브인지 대본에 나와 있는 건지 헷갈렸으면 좋겠다고 리얼함을 추구하고 있다"고 답했다.

현실 연애를 그린 드라마인 만큼 윤진아와 서준희의 키스신이 굉장히 많이 나온다. 정해인은 그중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으로 '비행기 키스신'을 골랐다. 정해인은 "그 장면은 실제로 사귀는 커플들이 하는 행동이 담겨 있는 동영상에서 봤다. 해보는 게 어떨까 싶어서 도전했는데 촬영하면서도 신선했고 기억에도 오랫동안 남을 것 같다"고 말했다.


손예진은 "감독님이 몸을 많이 써서 자유롭게 활용하는 걸 좋아해서 이게 다큐인지 드라마인지 모를 정도로 사실적으로 촬영했다. 이번 드라마에서 그게 가장 중요하다고 생각했다. 그래야 우리 사랑이 더욱 진짜처럼 보일 거로 생각했기 때문이다. 제가 지금까지 멜로 영화나 드라마를 하면서 어느 정도 짜인 틀 안에서 연기했다면 지금은 마음껏 정말 자유롭게 연기하고 있다. 제약이 없기 때문에 너무 재밌고 설레면서 촬영하고 있다"고 전했다.

매주 금, 토요일 오후 11시 방송.

lyy@xportsnews.com / 사진=JTBC

인기 예고편

현재페이지 1 / 3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