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뉴스엔

[결정적장면]'동상이몽2' 노사연 "4살 연하 이무송에 '오빠'라 불러"

뉴스엔 입력 2018.04.17 00:00 공감 0

노사연이 이무송을 '오빠'라고 불렀다고 고백했다.

4월 16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에서는 보라카이로 여행을 떠난 노사연 이무송 부부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노사연은 과거 이무송을 '오빠'라고 불렀다고 말했다.

노사연은 "나이가 어려도 오빠라고 했었다"고 말했고, 이무송은 "아무렴 어떠냐"고 쿨하게 말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배효주 기자]

노사연이 이무송을 '오빠'라고 불렀다고 고백했다.

4월 16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에서는 보라카이로 여행을 떠난 노사연 이무송 부부의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노사연은 과거 이무송을 '오빠'라고 불렀다고 말했다. 두 사람은 네 살 차이 연상연하 커플이다. 노사연은 "나이가 어려도 오빠라고 했었다"고 말했고, 이무송은 "아무렴 어떠냐"고 쿨하게 말했다.

그러면서 이무송은 분위기를 한껏 잡고 "우리 연이, 이제 이혼하자는 소리 안 할 거지? 밥 먹기 전에, 밥 먹고 나서 한 번 씩 했잖아"라고 말해 좌중을 폭소케했다.

하지만 노사연은 이에 대답하지 못하고 재빨리 말을 돌려 웃음을 자아냈다.(사진=SBS '동상이몽2-너는 내 운명' 방송 캡처)

뉴스엔 배효주 hyo@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