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마이데일리

'섹션TV' 김무열, 아이돌로 데뷔할 뻔한 사연 공개 "붐이 꼬셨다"

입력 2018.04.16 21:53 공감 0

배우 김무열이 '섹션TV 연예통신'에서 과거 아이돌로 데뷔할 뻔한 사연을 밝혔다.

16일 오후 방송된 MBC '섹션TV 연예통신'에서는 영화 '머니백' 주역들의 인터뷰가 공개됐다.

이날 김무열은 리포터에게 "안양예고 시절 아이돌을 꿈꿨다는 것이 사실이냐"라는 질문을 받았다.

그러자 김무열은 "내가 붐, 비와 고교 동창이다"라고 밝히며 "당시 붐한테 꼬심을 당해서 계약 직전까지 갔었다"라고 털어놔 웃음을 자아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김나라 기자] 배우 김무열이 '섹션TV 연예통신'에서 과거 아이돌로 데뷔할 뻔한 사연을 밝혔다.

16일 오후 방송된 MBC '섹션TV 연예통신'에서는 영화 '머니백' 주역들의 인터뷰가 공개됐다.

이날 김무열은 리포터에게 "안양예고 시절 아이돌을 꿈꿨다는 것이 사실이냐"라는 질문을 받았다.

그러자 김무열은 "내가 붐, 비와 고교 동창이다"라고 밝히며 "당시 붐한테 꼬심을 당해서 계약 직전까지 갔었다"라고 털어놔 웃음을 자아냈다.

당시 제안받은 그 아이돌 그룹은 바로 '뉴클리어'라고 한다. 1999년 데뷔한 4인조로 붐과 함께 구제덕, 김한식, 임지산 등이 소속돼 있다.

[사진 = MBC '섹션TV 연예통신' 캡처]-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