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TV캡처 '으라차차 와이키키' 김정현♥정인선, 결혼식 비하인드 공개

김샛별 입력 2018.03.13. 23:56

'으라차차 와이키키' 결혼식 에피소드 비화가 공개됐다.

그중 강동구(김정현)와 한윤아(정인선)의 결혼식 에피소드가 등장하며 축하 화환이 나왔다.

이를 보던 정인선은 "저기 이름들이 다 스태프분들 성함인 거 다들 알고 계세요?"라며 화환에 아무 이름이나 쓴 게 아니라 스태프들의 이름을 담았다고 공개했다.

이어 웨딩드레스를 입은 정인선이 등장했고 출연진들은 연신 "너무 예쁘다"며 칭찬을 쏟아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으라차차 와이키키' / 사진=JTBC 방송화면 캡처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으라차차 와이키키' 결혼식 에피소드 비화가 공개됐다.

13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월화드라마 '으라차차 와이키키'(극본 김기호·연출 이창민, 이하 '와이키키')는 코멘터리 스페셜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출연자들을 함께 여러 가지 에피소드를 보며 이야기를 나눴다. 그중 강동구(김정현)와 한윤아(정인선)의 결혼식 에피소드가 등장하며 축하 화환이 나왔다.

이를 보던 정인선은 "저기 이름들이 다 스태프분들 성함인 거 다들 알고 계세요?"라며 화환에 아무 이름이나 쓴 게 아니라 스태프들의 이름을 담았다고 공개했다. 이에 출연진들 역시 몰랐다며 제작진들의 센스에 감탄했다.

이어 웨딩드레스를 입은 정인선이 등장했고 출연진들은 연신 "너무 예쁘다"며 칭찬을 쏟아냈다.

정인선은 "그런데 진짜 힘들었다. 메이킹 영상을 보시면 제가 계속 심호흡을 하고 있다. 이게 안에를 너무 조여 놓으니까 숨을 쉴 수가 없더라"라고 힘들었던 촬영 당시를 고백했다.

이를 듣던 손승원은 "뱃살 때문에?"라며 농담을 던졌고, 정인선은 "눈 똑바로 뜨고 얘기해라"라고 맞받아쳐 웃음을 자아냈다.

김샛별 기자 ent@stoo.com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