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OSEN

'라디오' 윤두준, 김소현에 기습 키스..로맨스 폭발 [종합]

입력 2018.02.14 00:12 공감 0

13일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 '라디오 로맨스' 6회에서는 지수호(윤두준 분)와 송그림(김소현 분)이 한층 더 가까워져 로맨스가 발전했다.

지수호는 송그림과 라디오 생방송 전, 방송국에서 하룻밤을 보냈고, 이때 지수호는 송그림을 향해 "궁금해 네가"라며 속마음을 살짝 드러냈다.

지수호와 송그림이 생방송을 앞둔 가운데, 라디오에 출연해야 하는 초등학생 상구가 갑자기 사라졌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하수정 기자] '라디오 로맨스' 윤두준, 김소현이 

13일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 '라디오 로맨스' 6회에서는 지수호(윤두준 분)와 송그림(김소현 분)이 한층 더 가까워져 로맨스가 발전했다.

지수호는 송그림과 라디오 생방송 전, 방송국에서 하룻밤을 보냈고, 이때 지수호는 송그림을 향해 "궁금해 네가"라며 속마음을 살짝 드러냈다. 또, 지수호와 송그림은 밤 늦게까지 통화를 하면서 일 얘기부터 사소한 얘기를 나눴다. 서로에 대해 모르는 부분을 조금씩 알아갔다.

CF 촬영장에서 지수호와 함께 서울로 돌아오던 송그림은 "앞에 사고가 났는데 다리도 통제됐다"며 이강(윤박 분) PD에게 전화했다. 고속도로에는 '눈길사고 빙판주의'라는 안내문이 게재됐다.

이강은 송그림을 향해 "지방으로 중계차를 보내겠다. 당장 송신소로 튀어가라. 오늘은 중계차로 방송할 거다"고 알렸다. 이어 지수호에게는 "오늘 송그림 메인 작가 대접해줘라. 어떻게든 방송해야 된다. 실수 용납 못한다"고 못박았다. 

지수호는 긴장하고 있는 송그림에게 자신의 목도리를 둘러줬고, "떨지마라. 지금 내가 할 수 있는 걸 알려줘라. 그대로 하겠다. 어떻게든 우리 둘이서 해야한다. 그러니까 우리 정신 차리고, 떨지말고 할 거 하자"고 말했다.

지수호와 송그림이 생방송을 앞둔 가운데, 라디오에 출연해야 하는 초등학생 상구가 갑자기 사라졌다. 다행히 지수호는 자신의 어린 시절과 꼭 닮은 상구를 찾아냈고, 생방송도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지수호는 과거 송그림이 자신에게 해준 말을 마지막 멘트로 쓰기도 했다.  

기분이 좋아진 송그림은 지수호를 안으며 "너무 좋다. 지수호 씨가 내 원고 읽어줘서 꿈을 다 이뤘다. 고맙다"며 웃었다. 송그림은 "지수호 씨랑 나랑 좀 통하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두 사람은 학창시절 만났지만, 지수호는 기억하고 있어도 송그림은 기억하지 못했다. 이에 지수호는 "너, 진짜 나 기억안나?"라는 말과 함께 눈을 가리고 키스를 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라디오 게시판에 '지수호는 사람을 죽인 살인자다'라는 글이 도배됐고, 이강 PD를 비롯한 제작진은 심각해져 불행을 예고했다./hsjssu@osen.co.kr

[사진] '라디오 로맨스' 방송화면 캡처.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