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스포츠투데이

[TV캡처] '달팽이 호텔' 송소희, 성시경의 백숙 요리 홀릭 "엄마에 버금 가는 맛"

김샛별 입력 2018.02.14 00:10 공감 0

'달팽이 호텔' 송소희가 성시경이 해준 백숙 요리에 흠뻑 빠졌다.

13일 방송된 케이블TV tvN 예능프로그램 '달팽이 호텔'에는 가수 이상은 배우 김재화 국악인 송소희가 출연해 힐링을 나누는 모습이 그려졌다.

또 잘 먹는 송소희를 보며 김재화는 "이렇게 잘 먹는데"라며 말을 흐렸다.

이어진 인터뷰에서 송소희는 "정말 맛있었다. 저희 엄마의 요리가 세상에서 제일 맛있는데 그 맛에 버금가는 요리였다"며 성시경의 요리를 감탄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달팽이 호텔' / 사진=tvN 방송화면 캡처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인턴기자] '달팽이 호텔' 송소희가 성시경이 해준 백숙 요리에 흠뻑 빠졌다.

13일 방송된 케이블TV tvN 예능프로그램 '달팽이 호텔'에는 가수 이상은 배우 김재화 국악인 송소희가 출연해 힐링을 나누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달팽이 호텔' 투숙객들을 위해 성시경은 백숙을 만들었다. 이를 맛보며 투숙객들과 김민정 이경규는 도란도란 이야기를 나눴다.

한창 대화가 오가는 동안 말없이 식사에만 열중한 사람이 있었으니, 바로 송소희였다. 그는 끊임없이 음식을 먹었고 이를 발견한 이경규가 "잘 먹는다"고 말하자 민망함에 웃음을 지었다.

또 잘 먹는 송소희를 보며 김재화는 "이렇게 잘 먹는데…"라며 말을 흐렸다. 알고 보니 이경규가 아침 식사 중, 밥그릇은 다 비웠지만 아직 식사가 끝나지 않은 송소희의 밥상을 치워버린 것. 결국 송소희가 "아직 다 못 먹었다"고 말하자 이경규는 민망해 어쩔 줄 몰라 했다.

이후 송소희는 결국 닭 다리를 손으로 들고 본격적으로 뜯기 시작했다. 이어진 인터뷰에서 송소희는 "정말 맛있었다. 저희 엄마의 요리가 세상에서 제일 맛있는데 그 맛에 버금가는 요리였다"며 성시경의 요리를 감탄했다.

김샛별 인턴기자 ent@stoo.com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