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가화제

"어록 추가요" 유병재가 대놓고 YG엔터에 디스한 말

이게은 입력 2018.01.20. 06:00

방송인 유명재가 자신의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를 언급하며 대놓고 디스한 모습이 화제다.

지난 18일 유병재는 JTBC 새 예능프로그램 '착하게 살자'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그러자 제작발표회 곳곳에선 웃음이 새어 나왔고, 함께 출연하는 위너 김진우는 이 말을 듣고 고개를 푹 숙이며 어쩔 줄 몰라 했다.

이에 네티즌들은 "역시 유병재다", "사이다 발언이다", "유병재 어록 하나 추가요" 등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서울] 방송인 유명재가 자신의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를 언급하며 대놓고 디스한 모습이 화제다.

지난 18일 유병재는 JTBC 새 예능프로그램 '착하게 살자'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그는 프로그램에 대해 설명하던 중 "YG엔터테인먼트에서 제작한 프로그램이다"라고 말하며 "연예인을 감옥에 보내는 프로그램인데 왜 나랑 진우가 가야 하지? 나 말고도 감옥 갈 사람 많은데"라는 의문이 들었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제작발표회 곳곳에선 웃음이 새어 나왔고, 함께 출연하는 위너 김진우는 이 말을 듣고 고개를 푹 숙이며 어쩔 줄 몰라 했다.

이에 네티즌들은 "역시 유병재다", "사이다 발언이다", "유병재 어록 하나 추가요" 등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한편, '착하게 살자'는 연예인들이 죄를 짓고 처벌을 받는 실제 과정을 공개하는 콘셉트의 예능 프로그램이다. 단순히 교도소 체험만 하는 것이 아니라 구속부터 재판, 수감까지 사법 시스템의 작동 과정을 자세히 보여줄 예정이다. 유병재를 비롯해 김진우, 김종민, 김보성, 돈 스파이크. 박건형이 출연한다.

news@sportsseoul.com

사진ㅣ강영조기자 kanjo@sportsseoul.com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