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엑스포츠뉴스

[종합] '투깝스' 조정석, 악의 축 처단+김선호·혜리 지켰다 '해피엔딩'

입력 2018.01.16 23:03 공감 0

'투깝스'가 해피엔딩을 맞았다.

16일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투깝스' 마지막회에서는 차동탁(조정석 분)이 탁정환(최일화)을 처단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차동탁은 탁정환이 16년 전 탁재희(박훈)가 낸 교통사고는 물론 송지안(혜리) 아버지인 송지석 형사까지 죽인 것을 알게 됐다.

차동탁은 탁정환으로부터 16년 전 사고의 목격자 김종두와 그를 쫓던 조항준(김민종)을 죽이라는 지시를 받았던 옥자연(진수아)의 진술을 받아내고자 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엑스포츠뉴스 원민순 기자] '투깝스'가 해피엔딩을 맞았다.

16일 방송된 MBC 월화드라마 '투깝스' 마지막회에서는 차동탁(조정석 분)이 탁정환(최일화)을 처단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차동탁은 탁정환이 16년 전 탁재희(박훈)가 낸 교통사고는 물론 송지안(혜리) 아버지인 송지석 형사까지 죽인 것을 알게 됐다. 송지안은 그 사실을 알고 그동안 탁정환에게 속은 것에 절규했다.

차동탁은 탁정환으로부터 16년 전 사고의 목격자 김종두와 그를 쫓던 조항준(김민종)을 죽이라는 지시를 받았던 옥자연(진수아)의 진술을 받아내고자 했다. 그러나 옥자연은 입을 굳게 다물었다.

차동탁은 일부러 진수아가 도주하게 만들어 탁정환을 잡기 위한 함정을 팠다. 탁정환은 차동탁이 파 놓은 덫에 제대로 걸려들었다.

탁정환은 진수아에게 공수창을 빼내오라고 한 뒤 차동탁의 손에 있던 녹음파일이 담긴 라이터를 뺏어왔다. 라이터에는 몰래카메라가 달려 있었다. 탁정환은 그런 줄도 모르고 과거 송지석 형사를 죽였다는 얘기를 다 늘어놨다.

송지안은 몰래카메라 영상을 입수 실시간으로 탁정환의 살인자백에 대한 보도를 했다. 탁정환은 그제야 뭔가 잘못됐음을 감지하고 진수아에게 차동탁을 없애라 지시했다. 하지만 진수아는 "싫어요"라는 한마디를 남기고 자기 몸에 칼을 찔렀다.

알고 보니 진수아의 탈주는 이미 차동탁과 얘기가 된 상황이었다. 차동탁은 탁정환이 손을 써둘 것을 예측하고 진수아에게 병원에는 가짜 공수창이 있을 거라고 말해뒀었다.

탁정환은 체포되는 와중에도 이번 차동탁의 수사가 적법한 절차를 거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그때 탁재희가 나서 탁정환의 말을 반박하고 나섰다.

공수창의 몸 상태는 급속도로 악화됐다. 병원으로 달려온 차동탁은 자신의 몸을 주고 공수창을 살리고자 물을 뿌려 빙의를 허락했다. 차동탁의 몸에 들어온 공수창은 미스 봉(류혜린)을 통해 그 얘기를 듣고 칼로 피를 내 다시 빠져나왔다. 

시간이 흘러 공수창은 의식을 회복한 상태로 나타났다. 다만 기억을 잃은 모습이었다. 차동탁은 공수창이 자신을 기억못하자 "내 파트너였다"는 얘기를 해줬다. 공수창은 그 말에 미소 짓고 있었다. 사실 공수창은 기억을 잃지 않은 것이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MBC 방송화면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