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조이뉴스24

'1급기밀' 최귀화 "택시운전사' 이어 악역..주연 빛나게 최선"

유지희기자 입력 2018.01.11 16:26 공감 0

배우 최귀화가 영화 '택시운전사'에 이어 '1급기밀'에서 또 한번 악역에 도전한 소감을 전했다.

또한 故홍기선 감독을 대신해 영화 후반 작업을 담당한 이은 감독도 자리했다.

최귀화는 "'택시운전사'에 이어 두 번째로 악역을 맡았다"고 웃으며 자신의 캐릭터를 설명했다.

이어 연기하면서 중점을 둔 부분이 있냐는 질문에 "악역이 대단한 의미가 있겠나. 악역을 선택하는 이유는 작품 메시지와 의미가 좋기 때문"이라며 "최선을 다해 나쁘게 보이려 했다"고 답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아주 어렵지만 최선을 다해 악역 연기"

<조이뉴스24>

[조이뉴스24 유지희기자] 배우 최귀화가 영화 '택시운전사'에 이어 '1급기밀'에서 또 한번 악역에 도전한 소감을 전했다.

11일 오후 서울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점에서 영화 '1급기밀'(감독 홍기선, 제작 미인픽쳐스) 언론배급 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열렸다. 이 자리에는 배우 김상경, 김옥빈, 최무성, 최귀화, 김병철 등이 참석했다. 또한 故홍기선 감독을 대신해 영화 후반 작업을 담당한 이은 감독도 자리했다.

최귀화는 "'택시운전사'에 이어 두 번째로 악역을 맡았다"고 웃으며 자신의 캐릭터를 설명했다.

이어 연기하면서 중점을 둔 부분이 있냐는 질문에 "악역이 대단한 의미가 있겠나. 악역을 선택하는 이유는 작품 메시지와 의미가 좋기 때문"이라며 "최선을 다해 나쁘게 보이려 했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제가 그래야만 주인공이 빛날 수 있다. 아주 어렵지만 최선을 다해 악역을 연기했다"고 밝혔다.

'1급기밀'은 국가라는 이름으로 봉인된 내부자들의 은밀한 거래를 폭로하는 범죄 실화극이다. 지난 2002년 공군의 차세대 전투기 외압설 폭로와 2009년 군납문제를 MBC 'PD수첩'을 통해 폭로한 해군 소령의 실화에서 모티브를 얻은 작품이다.

최귀화는 천장군(최무성 분)의 오른팔이자 냉혈한 성격을 지닌 남선호 역을 맡았다.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김상경과 김옥빈을 저지하며 전투기 추락 사건을 조작하는 데 앞장선다.

한편 '1급기밀'은 오는 24일 개봉 예정이다. 유지희기자 hee0011@joynews24.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