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마이데일리

[MD리뷰] "여보?"..종영 '세상에서' 원미경, 유동근 곁에서 영원히 잠들다

입력 2017.12.17 22:38 공감 0

인희(원미경)가 평온한 모습으로 영면에 들었다.

인희는 된장찌개 하나 제대로 못 끓이는 딸 연수(최지우)의 모습에 짜증을 부리고, 남편 정철에게는 집문서에 땅문서, 연수 시집 보낼 통장까지 들이밀며 하나씩 정리해 나갔다.

온 가족이 웃으며 집으로 들어오는 길, 할머니(김영옥)가 휘두른 방망이에 인희(원미경)의 머리가 가격 당했다.

잠이 든 시어머니의 모습을 지그시 바라보던 인희는 시어머니를 이불로 덮어 숨통을 조이기 시작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박윤진 기자] 인희(원미경)가 평온한 모습으로 영면에 들었다.

17일 밤 케이블채널 tvN 4부작 토일드라마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이별'(극본 노희경 연출 홍종찬) 최종회가 방송됐다.

죽음을 앞둔 인희는 올케 양순(염혜란)을 불러 생명보험 증서를 내밀었다. 그러면서 동생 근덕(유재명) 곁에 있어달라고 당부했다. 양순은 근덕 앞에서 오열하며 모든 사실을 털어놨다.

인희는 된장찌개 하나 제대로 못 끓이는 딸 연수(최지우)의 모습에 짜증을 부리고, 남편 정철에게는 집문서에 땅문서, 연수 시집 보낼 통장까지 들이밀며 하나씩 정리해 나갔다.

정철, 연수 부녀는 해질녘 노을을 바라보며 인희에 대해 얘기했다. 정철은 "남보다 두 배는 더 고생한 사람, 좋은데 먼저 가는 거라고 생각하고 싶었다"라며 "우리 모두 잘 해주고 싶었지. 엄마도 그 마음 알 거야" 하고 연수를 위로했다.

온 가족이 웃으며 집으로 들어오는 길, 할머니(김영옥)가 휘두른 방망이에 인희(원미경)의 머리가 가격 당했다. 정수(최민호)는 할머니에게 "차라리 돌아가시라"라며 소리쳤고 정철은 어머니를 방에 가두고 망치로 문에 못을 박으며 감정을 추스르지 못했다.

잠이 든 시어머니의 모습을 지그시 바라보던 인희는 시어머니를 이불로 덮어 숨통을 조이기 시작했다. 우연히 지나가던 연수가 온 가족을 불러 위기를 넘겼으나 인희는 "나 죽으면 어떻게 살래? 어머니 나랑 같이 죽자"라며 통곡했다.

인희는 자신의 바람대로 정철, 연수, 정수와 함께 바다 구경에 나섰다. 인희는 남편 정철에게 "많이 좋아했어"라고 털어 놓고 연수는 동생 정수에게 "잘 살자"고 말하며 끝까지 웃음을 잃지 않았다.

가평 집에 머물게 된 인희는 연수, 정수와 이별 인사를 나눴다. 인희는 연수에게 "아주 많이 사랑해. 난 너고 넌 나지? 알지?"라며 오열했다. 인희와 단 둘 시간을 맞은 정철은 직접 끓인 소고기 죽을 먹여주고 목욕도 시켜주며 모처럼 오붓한 시간을 보냈다.

정철은 인희가 보고 싶을 때를 나열하며 눈물을 삼켰고 인희는 "당신 빨리 와. 나 심심하지 않게"라고 말했다. 두 사람은 마지막 입 맞춤을 나누며 "고마웠다"고 인사했다.

잠에 서 깬 정철. "여보?" 하고 인희를 불렀지만 미동도 없었다. 인희는 온화한 얼굴을 하고선 그렇게 정철의 품에서 세상을 떠났다.

[사진 = tvN 방송 화면]
-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