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요음악

[MD현장] 최시원 "심려 끼쳐 죄송..멤버·팬들께 미안하고 고맙다" 사과

이승록 입력 2017.12.17. 19:14

그룹 슈퍼주니어(이특 김희철 예성 최시원 은혁 동해 신동) 멤버 최시원이 최근 불거진 반려견 사건에 대해 사과했다.

이날 앙코르 무대에서 각 멤버별로 소감을 전한 가운데, 공연 내내 어두운 얼굴이었던 최시원은 "안녕하세요 최시원입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이승록 기자] 그룹 슈퍼주니어(이특 김희철 예성 최시원 은혁 동해 신동) 멤버 최시원이 최근 불거진 반려견 사건에 대해 사과했다.

17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슈퍼주니어 월드투어-슈퍼쇼7(SUPER JUNIOR WORLD TOUR-SUPER SHOW7)'이 개최됐다.

이날 앙코르 무대에서 각 멤버별로 소감을 전한 가운데, 공연 내내 어두운 얼굴이었던 최시원은 "안녕하세요 최시원입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최시원은 "우선 심려를 끼쳐 드린 점에 대해서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 드린다"며 "무대에 서기까지 참 힘든 결정을 내렸는데, 옆에서 항상 따듯한 말과 응원, 믿어주고 사랑으로 보듬어준 멤버들에게도 이 자리를 빌어 고맙다는 인사를 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사실은 멤버들과 연습할 때 이야기한 적 있다. 그때 저한테 했던 이야기가, 어떤 순간이 와도 함께하자고 했다"며 "그 이야기를 듣는데, 너무 미안하고 고마웠다. 그래서 여러분들 앞에 설 수 있었던 것 같다"고 했다.

특히 팬들에게 "이 자리에 설 수 있기까지 품어주고 믿어주고 기다려준 팬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전하며 눈시울을 붉히기도 했다.

[사진 = SM엔터테인먼트 제공]-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포토로 보는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