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요음악

마이데일리

[MD현장] 최시원 "심려 끼쳐 죄송..멤버·팬들께 미안하고 고맙다" 사과

이승록 입력 2017.12.17 19:14 공감 0

그룹 슈퍼주니어(이특 김희철 예성 최시원 은혁 동해 신동) 멤버 최시원이 최근 불거진 반려견 사건에 대해 사과했다.

이날 앙코르 무대에서 각 멤버별로 소감을 전한 가운데, 공연 내내 어두운 얼굴이었던 최시원은 "안녕하세요 최시원입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이승록 기자] 그룹 슈퍼주니어(이특 김희철 예성 최시원 은혁 동해 신동) 멤버 최시원이 최근 불거진 반려견 사건에 대해 사과했다.

17일 오후 서울 송파구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슈퍼주니어 월드투어-슈퍼쇼7(SUPER JUNIOR WORLD TOUR-SUPER SHOW7)'이 개최됐다.

이날 앙코르 무대에서 각 멤버별로 소감을 전한 가운데, 공연 내내 어두운 얼굴이었던 최시원은 "안녕하세요 최시원입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최시원은 "우선 심려를 끼쳐 드린 점에 대해서 진심으로 죄송하다는 말씀 드린다"며 "무대에 서기까지 참 힘든 결정을 내렸는데, 옆에서 항상 따듯한 말과 응원, 믿어주고 사랑으로 보듬어준 멤버들에게도 이 자리를 빌어 고맙다는 인사를 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사실은 멤버들과 연습할 때 이야기한 적 있다. 그때 저한테 했던 이야기가, 어떤 순간이 와도 함께하자고 했다"며 "그 이야기를 듣는데, 너무 미안하고 고마웠다. 그래서 여러분들 앞에 설 수 있었던 것 같다"고 했다.

특히 팬들에게 "이 자리에 설 수 있기까지 품어주고 믿어주고 기다려준 팬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전하며 눈시울을 붉히기도 했다.

[사진 = SM엔터테인먼트 제공]-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