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SBS funE

유아인, SNS 공방전의 두 시선 "도 지나쳐vs사람이니까"

김지혜 기자 입력 2017.11.25 12:06 공감 0

배우 유아인의 심야 SNS 공방전에 대한 두 가지 시선이 엇갈리고 있다.

유아인이 네티즌을 상대로 벌인 SNS 설전에 대한 대중의 반응은 크게 두 가지였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미지

[SBS funE | 김지혜 기자] 배우 유아인의 심야 SNS 공방전에 대한 두 가지 시선이 엇갈리고 있다.

유아인은 24일 밤 트위터에서 네티즌들과 설전을 벌였다. 지난 18일 한 네티즌이 올린 "유아인은 20m 정도 떨어져서 보기엔 좋은 사람, 친구로 지내라면 조금 힘들 것 같은 사람. 냉장고를 열었는데 덜렁 하나 남은 애호박이 내게 '혼자라는 건 뭘까?'하며 코 찡긋할 것 같음"이라는 글을 유아인이 리트윗하고 "애호박으로 맞아봤음?"이라는 반응을 올린 것이 화근이 됐다.

한동안 인스타그램에 집중했던 유아인은 트위터 상에서 자신의 글이 리트윗되고 확산되는 것을 보자 당혹감을 감추지 못한 것으로 보인다. 농담조로 올린 글에 '여혐', '한남'이라는 화두와 연결지은 네티즌들이 있었기 때문이다.

유아인은 자신을 비난하고 비방한 네티즌에게 답글을 남겨 논란을 가열시켰다. "쓸데 없는 말 해서 신세 조진다"는 글에 "내 신세, 아님 네 신세? 뭐가 더 나은 신세일까"라고 응수했고,"가만히 있으면 반은 간다는데"라는 말에는 "너는 왜 가만히 안 있니? 반이라도 가지"라고 공격적인 반응을 보였다.

이미지

한시간 동안 약 10개의 트윗을 올린 유아인은 "살아라. 제발 살아라. 내 인생 말고. 너희의 인생을!", "저들을 불쌍히 여기소서. 저 증오 마저 가엽게 여기소서. 저들을 구원하소서. 나를 구원하소서", "나의 전투력이란. 일당백 아니고 100명에게 집단 구타를 당하면서도 살아남는 나의 정신력이란! 너희가 나를 훈련시켰구나! 진심으로 감사하다", "50분 동안 이곳에서 내가 한 일의 가치를 부디 알아주시길! 그럼 이만 불금!"이라는 말로 설전을 마무리했다.

유아인이 네티즌을 상대로 벌인 SNS 설전에 대한 대중의 반응은 크게 두 가지였다. "대중을 상대로 도가 지나쳤다"는 반응과 "유아인도 사람이니까 인신공격에 대응한 것뿐"이라는 반응이었다.

유아인은 최근 몇년간 꾸준히 SNS를 해왔다. 연예계 이슈 뿐만 아니라 사회, 정치 전반에 관한 이슈에 대해 자신의 의견을 밝히며 많은 관심을 받았다.

그러나 부작용도 상당했다. 솔직한 의견 표시는 물론 철학적인 화법 등에 대해 조롱하는 안티들이 생겨났다. 특히 최근 골종양으로 군대를 면제받은 것과 관련해 반감을 가진 안티들이 급증하며 SNS 공격 또한 많아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