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세계일보

박서준 '대종상' 수상소감.."너 같은 애가 배우?"

한누리 입력 2017.10.26 16:05 공감 0

배우 박서준(사진)이 25일 오후 서울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제54회 대종상영화제에서 인상적인 수상 소감을 남겼다.

영화 '청년경찰'로 '신인남우상'을 수상한 박서준은 "모든 스태프들이 최선을 다해서 만든 작품이다. 그 영광을 대신 누리는 것 같아 죄송스럽기도 하고 감사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마지막으로 "이 시대에 태어나고 살아갈 수 있게 낳아주신 부모님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항상 응원하고 지지해주시는 팬 여러분께도 감사하다"며 소감을 마무리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배우 박서준(사진)이 25일 오후 서울 세종문화회관에서 열린 제54회 대종상영화제에서 인상적인 수상 소감을 남겼다.

영화 ‘청년경찰’로 '신인남우상'을 수상한 박서준은 "모든 스태프들이 최선을 다해서 만든 작품이다. 그 영광을 대신 누리는 것 같아 죄송스럽기도 하고 감사하다"고 소감을 전했다.

이어 "제가 1988년생, 한국 나이로 서른 살이다. 한창 좋을 나이이고 어린 나이라고 생각한다"며 "처음에 데뷔할 때는 그런 이야기를 많이 들었다. '너같이 생기고 너 같은 성격을 가진 애가 어떻게 배우가 되고 연기를 하겠냐'고"라며 데뷔 전 싸늘했던 주변 반응에 대해 털어놨다.

또 박서준은 "시대가 많이 좋아진 것 같다"며 "하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극장을 찾아주시는 관객 여러분"이라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이 시대에 태어나고 살아갈 수 있게 낳아주신 부모님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항상 응원하고 지지해주시는 팬 여러분께도 감사하다"며 소감을 마무리했다.

뉴스팀 han62@segye.com
사진=한윤종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