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일간스포츠

'어서와' 알베르토 "'V라인'이란 단어 한국서 처음 들어"

황소영 입력 2017.10.12 21:12 공감 0

알베르토가 유럽에선 V라인이 미의 기준이 아니라고 밝혔다.

12일 방송된 MBC 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이하 '어서와')에는 친구들을 위해 준비한 스웨틀라나 데이가 시작됐다.

알베르토는 "V라인이라는 말은 한국에서 처음 들었다. V라인이 왜 예쁜지 모르겠다. 유럽에선 광대가 나오고 사각턱을 예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고 스웨틀라나도 "맞다"면서 공감을 표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일간스포츠 황소영]
알베르토가 유럽에선 V라인이 미의 기준이 아니라고 밝혔다.

12일 방송된 MBC 에브리원 '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이하 '어서와')에는 친구들을 위해 준비한 스웨틀라나 데이가 시작됐다.

분식집 브런치로 먹방을 찍은 친구들은 미용실에 가서 헤어스타일을 변신한 후 화장품 쇼핑을 즐겼다. 그런데 여행 내내 제일 밝았던 아나스타샤는 짜증이 폭발했다. 속이 안 좋아서 아침부터 컨디션이 좋지 않았다. 쇼핑에 집중한 나머지 스웨틀라나를 불렀지만, 스웨틀라나는 아나스타샤의 부름을 듣지 못했다. 통역과 화장품 설명으로 정신이 없었다.

오해가 쌓여 소외감을 느꼈던 상황. 스웨틀라나는 오해를 풀고 대화를 하기 위해 노력했다. 복잡한 곳에서 벗어나 숙소로 돌아가 휴식을 취하기로 했다. 남은 일정 모두를 취소했다.

어색한 분위기가 감돌았다. 무겁게 가라앉았다. 몸도 마음도 지쳐버렸다. 엘레나가 다가가 스웨틀라나를 안고 위로해줬다. 말하지 않아도 서로에게 전해지는 진심이었다. 자신이 짜증을 내 미안했던 아나스타샤는 "미안해"라고 사과했다. 사과 한마디로 냉각됐던 분위기는 풀렸고 다시금 화기애애해졌다.

그리곤 친구들은 휴식과 찜질을 모두 즐길 수 있는 찜질방으로 향했다. 화려한 찜질방 패션을 자랑했다. 코팩을 한 후 브이라인 팩을 했다. 알베르토는 "V라인이라는 말은 한국에서 처음 들었다. V라인이 왜 예쁜지 모르겠다. 유럽에선 광대가 나오고 사각턱을 예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고 스웨틀라나도 "맞다"면서 공감을 표했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oin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