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스포츠조선

[단독] 정준하, 결국 악플러 고소한다.."10년을 참았습니다" (인터뷰, 심경 전문)

박현택 입력 2017.10.12 13:16 수정 2017.10.12 17:40 공감 0

방송인 정준하가 도를 넘은 악플러에 정면으로 맞선다.

정준하는 이어 "변호사, 지인들과 상의하며 고소 계획을 수립 중이다. 자료도 충분히 모아놓았다. 한가지 분명한 것은 선처는 절대 없다는 점이다"라며 "정당한 비판이나 지적은 얼마든지 수용할 수 있고, 늘 시청자의 말씀을 경청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방송인을 떠나 한 가족의 가장으로서 더 이상 악플러를 용서할 수 없다"고 전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조선 박현택 기자] 방송인 정준하가 도를 넘은 악플러에 정면으로 맞선다.

추석 연휴기간, 한 인터넷 커뮤니티에서는 정준하와 관련된 루머를 기반으로 갖가지 비방이 쏟아졌다.또한 정준하의 개인 SNS로까지 접속한 악플러들은 그 공간에서도 수많은 악플을 쏟아냈다.

정준하는 12일 스포츠조선에 "10년을 참은 것 같다"고 운을 뗐다.

이어 "루머로 일단락된 사건에 대한 악의적 재생산에 아이와 아내에 대한 욕설에 희롱, 반복적인 인신공격, 진위여부가 불명확한 비방까지 수도 없이 겪어왔다"며 "주변에서는 늘 '왜 고소하지 않느냐'고 말씀하신다. 하지만 막상 상처를 받았다가도 '고소'는 주저하게 되더라. '나만 참으면 되는 것 아닌가'라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정준하는 "사실은 올해 초, 변호사까지 선임하여 자료를 정리하여 경찰서 문 앞까지 갔다가 되돌아 온 적이 있다. '한번만 더 참자'라고 생각했다"며 "하지만 이제 아이도 5살이 되어 어느정도 인터넷을 조금씩이나마 접할 수 있는 나이가 됐고, 사랑하는 아내가 받는 상처도 더 이상 묵과할 수 없다는 판단이 들었다"고 말했다.

정준하는 이어 "변호사, 지인들과 상의하며 고소 계획을 수립 중이다. 자료도 충분히 모아놓았다. 한가지 분명한 것은 선처는 절대 없다는 점이다"라며 "정당한 비판이나 지적은 얼마든지 수용할 수 있고, 늘 시청자의 말씀을 경청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방송인을 떠나 한 가족의 가장으로서 더 이상 악플러를 용서할 수 없다"고 전했다.

이하 정준하 심경 전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