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아시아경제

'남한산성' 이병헌 "조우진, '내부자들' 이어 날 또 괴롭혀"

유지윤 입력 2017.09.25 18:10 공감 0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사진=외부제공]

이병헌이 25일 '남한산성' 언론시사회에서 조우진과 두 번째 호흡을 맞추며 "여지없이 날 또 괴롭힌다는 점에서 '내부자들'과 다르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날 서울 용산구에 위치한 CGV 아이파크몰에서는 영화 '남한산성' 언론배급시사회 및 기자간담회가 진행, 황동혁 감독, 이병헌, 김윤석, 박해일, 고수, 박희순, 조우진이 참석했다.

이병헌은 "조우진 캐스팅 소식에 감회가 새로웠다. 얼마나 또 다른 것들이 두 사람 사이의 케미스트리로 나올지 궁금했다"면서도 "여지없이 저를 괴롭힌다는 점에서 '내부자들'과 다르지 않았다. 조우진 씨에게 제가 괴로움을 당하는 사이다"라고 극 중 사이를 소개했다.

조우진은 "이병헌 선배님을 다시 만나 연기하고 싶단 생각을 했는데 이렇게 기회가 빨리 올진 몰랐다. 역시 선배님께서는 상대 배우를 데리고 가는데 능하신 분이다. 함께하며 많이 배웠다"고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다음에는 제발 같은 편에 서서 편하게 도와주는 연기를 할 수 있는 기회가 오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김훈 작가의 동명 소설을 영화화한 ‘남한산성’은 1636년 인조 14년 병자호란, 나아갈 곳도 물러설 곳도 없는 고립무원의 남한산성 속 조선의 운명이 걸린 가장 치열한 47일간의 이야기를 그린다.

배우 이병헌, 김윤석, 박해일, 고수, 박희순, 조우진 등이 출연하며, ‘도가니’ ‘수상한 그녀’를 연출한 황동혁 감독이 메가폰을 잡았다. 오는 10월 3일 개봉.

디지털뉴스본부 유지윤 기자 yoozi44@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