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스포츠조선

'싱글와이프' 김정화 "암투병 母, 열애 10개월만에 결혼한 이유"

이유나 입력 2017.09.20 23:26 공감 0

김정화가 한창 활동할 시기에 결혼과 육아를 시작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20일 방송한 SBS '싱글와이프'에서는 결혼 5년차를 맞은 김정화가 오랜만에 예능에 출연했다.

김정화는 "신인 시절 S 전자의 노트북과 여러 가전 제품의 CF를 찍으며 활동했다"며 "CCM 작곡가인 남편을 만나 연애 10개월만에 결혼하게 되면서 서른살에 모든 활동을 접고 결혼과 육아 생활에 매진하게 됐다"고 밝혔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조선 이유나 기자] 김정화가 한창 활동할 시기에 결혼과 육아를 시작하게 된 이유를 밝혔다.

20일 방송한 SBS '싱글와이프'에서는 결혼 5년차를 맞은 김정화가 오랜만에 예능에 출연했다.

김정화는 "신인 시절 S 전자의 노트북과 여러 가전 제품의 CF를 찍으며 활동했다"며 "CCM 작곡가인 남편을 만나 연애 10개월만에 결혼하게 되면서 서른살에 모든 활동을 접고 결혼과 육아 생활에 매진하게 됐다"고 밝혔다.

그는 그 이유에 대해 "당시 엄마가 암투병 중이셔서 제가 많이 힘들때 남편을 일로 만났다. 자꾸 만나다보니 관심이 생겼고, 이후 엄마가 돌아가신 뒤 의지를 하게됐다"며 빠른 결혼을 하게된 이유를 전했다.

그녀는 "현재 4살과 14개월 된 두 아들의 엄마"라며 스스로를 소개하면서 "육아를 하면서 밤에 밖에 나가본적이 거의 없더라. 기회가 된다면 반드시 '싱글와이프'를 통해 일탈 여행을 가고 싶다"고 소망했다.

lyn@sports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