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스포츠한국

'싱글와이프' 유하나 "남편 이용규, 만난지 3일만에 내가 먼저 들이대"

스포츠한국 박소윤 기자 입력 2017.09.14 00:50 공감 0

'싱글 와이프' 유하나가 남편 이용규와의 러브스토리를 털어놨다.

13일 방송된 SBS '싱글와이프'에서는 야구선수 이용규 아내 유하나가 남희석 대신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유하나는 "항공사 모델이었는데 남편이 비행기를 타다가 저를 보고 이 여자처럼 참한 여자를 만나고 싶었다더라"고 회상했다.

이어 "제 미니홈피로 쪽지가 왔다. 저도 미니홈피를 타고 들어갔더니 (남편) 얼굴이 꽤나 잘생겼더라"며 "만난 지 3일 만에 제가 들이댔다"고 털어놔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싱글와이프' 이용규 아내 유하나. 사진=SBS '싱글와이프'

[스포츠한국 박소윤 기자] '싱글 와이프' 유하나가 남편 이용규와의 러브스토리를 털어놨다.

13일 방송된 SBS '싱글와이프'에서는 야구선수 이용규 아내 유하나가 남희석 대신 출연해 입담을 뽐냈다.

이날 유하나는 "항공사 모델이었는데 남편이 비행기를 타다가 저를 보고 이 여자처럼 참한 여자를 만나고 싶었다더라"고 회상했다.

이어 "제 미니홈피로 쪽지가 왔다. 저도 미니홈피를 타고 들어갔더니 (남편) 얼굴이 꽤나 잘생겼더라"며 "만난 지 3일 만에 제가 들이댔다"고 털어놔 모두를 놀라게 했다.

스포츠한국 박소윤 기자 soso@sportshankoo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