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OSEN

'품위녀' 김희선, 김선아 위한 상류사회 매니저 됐다

입력 2017.08.12 23:40 공감 0

김선아가 우아진처럼 되기 위해 김희선의 도움을 받는 모습이 그려졌다.

12일 방송된 JTBC '품위있는 그녀'에서는 우아진(김희선 분)이 박복자(김선아 분)를 우아진으로 만들기 위한 매니저로 변신했다.

"날 우아진으로 만들어 달라"고 우아진에게 말한 박복자는 우아진에게 전화를 걸어 "날 상류사회 여자로 만들어줄 매니저를 구한다"고 말했고, 우아진은 "사람을 함부로 쓸 수 없는 것 아니냐"고 대꾸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장진리 기자] 김선아가 우아진처럼 되기 위해 김희선의 도움을 받는 모습이 그려졌다. 

12일 방송된 JTBC '품위있는 그녀'에서는 우아진(김희선 분)이 박복자(김선아 분)를 우아진으로 만들기 위한 매니저로 변신했다.

"날 우아진으로 만들어 달라"고 우아진에게 말한 박복자는 우아진에게 전화를 걸어 "날 상류사회 여자로 만들어줄 매니저를 구한다"고 말했고, 우아진은 "사람을 함부로 쓸 수 없는 것 아니냐"고 대꾸했다. 우아진의 말에 박복자는 "마티스와 칸딘스키를 좋아하는 사람이면 좋겠다"고 말했다. 바로 우아진을 원한다고 간접적으로 언급한 것. 

박복자와 만난 우아진은 본격적으로 박복자를 우아진으로 만들기에 돌입했다. 우아진은 "내가 시키는 대로 할 수 있느냐"고 물으며 "아버님을 깨어나게 해달라"고 요구했다. /mari@osen.co.kr

[사진] JTBC 방송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