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중앙일보

비 SNS에서 차단당해도 할 말 없는 연예인

이형진인턴 입력 2017.07.12 15:10 수정 2017.07.12 15:13 공감 0

가수 비의 SNS에 달린 god 박준형의 댓글이 화제다.

지난 4월, 가수 비는 자신의 SNS에 우산을 쓴 채 어딘가를 바라보고 있는 사진을 올렸다.

평소 비와 친분이 있다고 알려진 god의 멤버 박준형이 비가 올린 게시글에 직접 "비가 비를 맛구 있내(맞고 있네)ㅋㅋ 믓쮜다(멋지다) 정쥐쓰~!"라는 댓글을 단 것이다.

박준형은 일상적인 사진에도 '격한 리액션'과 친한 사이에서만 할 수 있는 놀리는 투의 댓글을 달며 비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박준형 인스타그램(오른쪽)
가수 비의 SNS에 달린 god 박준형의 댓글이 화제다.

지난 4월, 가수 비는 자신의 SNS에 우산을 쓴 채 어딘가를 바라보고 있는 사진을 올렸다. 결혼 후에도 여전히 잘생기고 멋진 모습에 감탄하던 네티즌들은 재미있는 댓글을 발견한다.

[사진 비 인스타그램]
평소 비와 친분이 있다고 알려진 god의 멤버 박준형이 비가 올린 게시글에 직접 “비가 비를 맛구 있내(맞고 있네)ㅋㅋ 믓쮜다(멋지다) 정쥐쓰~!”라는 댓글을 단 것이다.
이뿐만이 아니었다. 비가 광활한 골프장 사진을 올리자 “사진 보니까 쮸우욱 달리구싶다...왜냐믄 난꼴프 안취니깐 빼애앰”이라며 '빼애앰', '매애앤', '차암나' 등으로 대표되는 ‘박준형체’를 선보였다.
[사진 박준형 인스타그램]
박준형은 일상적인 사진에도 '격한 리액션'과 친한 사이에서만 할 수 있는 놀리는 투의 댓글을 달며 비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이에 네티즌들은 박준형에게 ‘비 인스타그램 블랙리스트 1순위’라는 재치 넘치는 별명을 지어줬다.

온라인 중앙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