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가화제

스포츠서울

[SS이슈]장나라의 적극적 해명 #박보검#결혼설#민폐선배

남혜연 입력 2017.06.24 18:32 수정 2017.06.24 18:35 공감 0

배우 장나라가 SNS를 통해 박보검과의 소문을 다시한번 일축했다.

앞서 23일에도 소속사를 통해 해명을 했던 장나라가 또 다시 직접적으로 발언을 한 것은 또 다른 소문을 일축하기 위해서였던 것.

한 관계자는 "계속된 말도 안되는 소문에 속상해 했다. 사실 말도 안되는 상황이라 해명이 필요없다고 생각했는데, 마치 사실인 것 처럼 계속 부풀려졌다"면서 "무엇보다 팬들에게 만큼은 사실을 말하고 싶은 장나라의 진심이었다"고 전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서울 남혜연기자]배우 장나라가 SNS를 통해 박보검과의 소문을 다시한번 일축했다.

박보검과 장나라는 2015년 KBS2 드라마 ‘너를 기억해’에서 함께 호흡을 맞춘 바 있다. 이후 증권가 찌라시 등을 통해 열애설과 함께 결혼설이 불거졌다. 급기야 지난 23일 양측은 ‘사실무근’이라며 공식해명도 했다.

장나라는 24일 자신의 SNS에 “해명할 이유가 없는 일을 이야기하는 게 옳지 않다 생각해 아무 말 없이 있었다”로 말문을 연뒤 본격적인 이야기를 했다.

장나라는 “본 적도 모임도 없습니다. 지나가다 만난 적도 없습니다. 청담동 웨딩 거리가 어디인지도 모르며 대부분의 시간을 집에서 집 근처에서 보냅니다”면서 “제 나이와 상관없이 아직 미혼인 것은 어디까지나 저 개인의 문제라고 생각해요”라고 설명했다.

이어 “촬영 현장서 좋은 연기자이고 싶고 좋은 후배 좋은 선배가 되고싶어 나름 노력해 왔는데, 전 알지도 못하는 일로 민폐 선배가 되었네요. 그러지마셔요”라면서 “그럴수도 그럴리도 없는 일로 왜 제 나이와 외모가 함부로 이야기 되어야 하나요. 자연스럽게 나이들고 건강하게 살려고 노력하고 있습니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장나라는 “전 잘 지냅니다. (글은)잠시후에 삭제하겠습니다”는 말로 인사를 했다.

앞서 23일에도 소속사를 통해 해명을 했던 장나라가 또 다시 직접적으로 발언을 한 것은 또 다른 소문을 일축하기 위해서였던 것. 또한 SNS를 통해 팬들과 소통를 자주 하는 만큼, 자신의 입을 통해 사실을 정확하게 전달하려고 하는 생각도 있었던 것으로 파악된다.

한 관계자는 “계속된 말도 안되는 소문에 속상해 했다. 사실 말도 안되는 상황이라 해명이 필요없다고 생각했는데, 마치 사실인 것 처럼 계속 부풀려졌다”면서 “무엇보다 팬들에게 만큼은 사실을 말하고 싶은 장나라의 진심이었다”고 전했다.

한편, 장나라의 글에 팬들도 화답했다. “뭐래도 난 언니편” “앞으로 활발한 작품활동 해주세요” 등 응원의 댓글을 올렸다.

whice1@sportsseou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