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마이데일리

'비정상' 박초롱 "팬들이 비행기 옆좌석 예약, 화장실도 못 가"

이승길 입력 2017.06.19 23:49 공감 0

걸그룹 에이핑크 박초롱과 손나은이 극성 팬들로 인해 불편을 겪은 일화를 말했다.

19일 밤 방송된 JTBC '비정상회담'에는 걸그룹 에이핑크 박초롱, 손나은이 한국 대표로 출연해 "팬덤문화는 부끄러운 게 아니라고 생각하는 나, 비정상인가요?"라는 안건을 제기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이승길 기자] 걸그룹 에이핑크 박초롱과 손나은이 극성 팬들로 인해 불편을 겪은 일화를 말했다.

19일 밤 방송된 JTBC '비정상회담'에는 걸그룹 에이핑크 박초롱, 손나은이 한국 대표로 출연해 "팬덤문화는 부끄러운 게 아니라고 생각하는 나, 비정상인가요?"라는 안건을 제기했다.

이날 박초롱은 "비행기를 탔을 때 우리 팬은 아니고 다른 그룹의 팬들이 좌석을 다 차지한 적이 있었다. 우리 멤버들이 팬들에게 둘러싸여서 화장실도 못가고 도착할 때까지 담요만 쓰고 있었던 기억이 난다"고 고백했다.

이어 손나은도 "비행기에서 우리가 자고 있으면 팬들이 다가와서 사진을 찍고 간다"며 불편함을 호소했다.

[사진 = JTBC 방송화면 캡처]-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