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마이데일리

[MD리뷰] '파수꾼' 김영광X신동욱, 이름 바꿨다 '반전'..이시영 자수하나?

이승록 입력 2017.06.19 23:04 공감 0

장도한(김영광)의 비밀이 밝혀졌다.

조수지(이시영)는 장도한의 정체에 의심이 깊어졌다.

특히 장도한과 이관우(신동욱)가 서로의 이름을 바꾼 채 살아가며 복수 중이었다는 반전이 드러났다.

"할 얘기는 내가 있어서 불렀어요"라며 두 사람을 향해 조수지가 "장도한 신부님, 이관우 검사님. 그동안 꽤 여러번 만났는데 이름도 몰랐네"라고 한 뒤 자수하겠다고 밝히며 '파수꾼' 17, 18회가 마무리됐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마이데일리 = 이승록 기자] 장도한(김영광)의 비밀이 밝혀졌다.

19일 밤 MBC 월화드라마 '파수꾼'(극본 김수은 연출 손형석 박승우) 17, 18회가 방영됐다.

조수지(이시영)는 장도한의 정체에 의심이 깊어졌다. 그 사이 장도한의 아버지가 과거 고문 후유증에 지금도 시달리고 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특히 장도한과 이관우(신동욱)가 서로의 이름을 바꾼 채 살아가며 복수 중이었다는 반전이 드러났다.

결국 조수지는 장도한이 '대장'일 것이라고 믿고 서보미(김슬기), 공경수(키)와 함께 장도한을 뒷조사했다. 세 사람은 장도한의 정체에 의문을 품는 동시에 지금까지의 행동에 비추어 보며 혼란스러워했다.

이 와중에 윤시완(박솔로몬)은 이순애(김선영)의 딸 진세원(이지원)에게 접근해 불안감을 자아냈다.

마지막 장면에선 조수지가 장도한과 이관우를 속여서 한 자리에 불러모았다. "할 얘기는 내가 있어서 불렀어요"라며 두 사람을 향해 조수지가 "장도한 신부님, 이관우 검사님. 그동안 꽤 여러번 만났는데 이름도 몰랐네"라고 한 뒤 자수하겠다고 밝히며 '파수꾼' 17, 18회가 마무리됐다.

[사진 = MBC 방송 화면]- ⓒ마이데일리(www.mydaily.co.kr).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