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TV리포트

SBS 기자 "윤손하는 유일하게 사과한 학부모였다" [전문]

이우인 입력 2017.06.19 19:52 공감 0

배우 윤손하가 아들의 폭행 논란으로 드라마 하차 요구가 빗발치는 등 곤욕을 치르고 있는 가운데, 해당 사건을 취재한 기자가 이번 사건이 윤손하의 논란으로 쏠리는 데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김 기자는 "피해 아동과 가해 아동들 그리고 가족들 간에 진정한 사과와 화해가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하며, "이번 건에 대해 입장을 맑힌 윤손하 씨는 문제 해결로 이어지지는 않았지만, 유일하게 아들과 함께 피해자 엄마를 찾아가 사과를 한 학부모였다"는 사실을 공개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TV리포트=이우인 기자] 배우 윤손하가 아들의 폭행 논란으로 드라마 하차 요구가 빗발치는 등 곤욕을 치르고 있는 가운데, 해당 사건을 취재한 기자가 이번 사건이 윤손하의 논란으로 쏠리는 데 안타까움을 드러냈다.

SBS 김종원 기자는 17일 자신의 SNS에 "이 사건을 처리하는 과정에서 피해 아동과 가족들에게 상처를 남긴 학교 측의 대응을 비판하고 싶었다. 그런데 보도가 나간 뒤 이런 학교의 문제가 부각되기 보다 가해 아동이 누군지에 더 많은 관심이 쏠리고 있다"고 말문을 열었다. 

김 기자는 "피해 아동과 가해 아동들 그리고 가족들 간에 진정한 사과와 화해가 이뤄져야 한다"고 강조하며, "이번 건에 대해 입장을 맑힌 윤손하 씨는 문제 해결로 이어지지는 않았지만, 유일하게 아들과 함께 피해자 엄마를 찾아가 사과를 한 학부모였다"는 사실을 공개했다. 

그는 "반면 여론의 관심을 덜 받고 있는 가해자 학부모 중에는 처음부터 지금까지 단 한 통의 연락조차 안 한 인사도 있다"며 "진정성 있는 사과, 그리고 그걸 잘 모아서 화해로 이끌어내는 학교가 우리에게 필요하다. 그게 학교가 경찰과 다른 점이다. 이번 건이 학교라는 공간에서 잘 해결될 수 있어야 한다고 믿는다"라고 밝혔다. 

앞서 SBS는 지난 4월 열린 숭의초등학교 수련회에서 초등학교 3학년 4명이 같은 반 학생 1명을 집단으로 구타한 일이 발생했다고 보도했다. 그러면서 가해자 중 재벌그룹 총수의 손자와 유명 연예인의 아들 등이 포함돼 있다고 전했다. 

보도 이후 가해자 연예인의 학부모로 지목된 윤손하는 소속사를 통해 악의적으로 편집된 방송을 지적하는 내용의 입장을 냈다. 그러나 부정적인 여론이 일었고, 윤손하는 "가족의 억울함을 먼저 생각해 변명만 한 제 모습에 깊이 반성한다"며 2차 입장을 공개했다. 그럼에도 KBS2 '최고의 한방' 하차를 요구하는 여론이 일어나는 등 여론의 뭇매는 계속되고 있다. 

이우인 기자 jarrje@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 DB(윤손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