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요음악

세계일보

[단독] 에이핑크 수사경찰, "법원 압수수색영장 발부받아"

추영준 입력 2017.06.19 17:15 수정 2017.06.20 16:50 공감 0 댓글 0

걸그룹 에이핑크 살해협박범을 검거하기 위해 수사기관이 청구한 압수수색 영장이 법원으로부터 발부된 것으로 19일 알려졌다.

이에 따라 관할 서울 강남경찰서는 112 전화로 에이핑크 멤버들을 흉기로 살해하겠다고 협박한 신원미상의 남자를 검거하기 위해 통신사 등을 상대로 영장을 집행, 발신 번호 추적에 나섰다.

한편 에이핑크 협박범은 지난 14일 멤버들을 흉기로 살해하겠다며 과감하게 112 전화로 날짜와 시간까지 정해 협박, 형사들이 긴급출동하는 소동을 벌였다.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걸그룹 에이핑크 살해협박범을 검거하기 위해 수사기관이 청구한 압수수색 영장이 법원으로부터 발부된 것으로 19일 알려졌다.

이에 따라 관할 서울 강남경찰서는 112 전화로 에이핑크 멤버들을 흉기로 살해하겠다고 협박한 신원미상의 남자를 검거하기 위해 통신사 등을 상대로 영장을 집행, 발신 번호 추적에 나섰다.

경찰 측은 “협박범 전화는 한번이 아닌 여러 차례 걸려왔다”며 “범인은 발신자 추적 등을 피하기 위해 국내는 물론이고 해외전화까지 이용해 교묘하게 협박했다”고 밝혔다.

에이핑크 멤버들은 현재 범인의 살해협박으로 고통을 겪고 있으며, 소속사 측은 사설 경호업체를 동원해 멤버들의 신변보호에 철저를 기하고 있다. 

한편 에이핑크 협박범은 지난 14일 멤버들을 흉기로 살해하겠다며 과감하게 112 전화로 날짜와 시간까지 정해 협박, 형사들이 긴급출동하는 소동을 벌였다. 

추영준 기자 yjchoo@segye.com

관련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