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스포츠조선

'안녕하세요' 정은지 "그게 갑질 마인드예요!" 분노폭발

정유나 입력 2017.06.19 16:54 공감 0 댓글 0

'안녕하세요'에 정은지를 '욱'하게 만든 사연이 소개됐다.

잘생긴 외모와 언변을 자랑하는 개그맨 허경환, 청순함 속에 털털한 반전매력을 함께 지닌 걸 그룹 에이핑크 은지, 보미, 중저음의 목소리로 마음을 홀리는 가수 박재정이 KBS 2TV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에 출연했다.

박재정은 "같은 팀 중 한 명이라도 스트레스가 있으면 문제가 있다" 허경환은 "직원들이 마지노선에 출연한 것 같다"며 주인공의 고민에 공감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조선닷컴 정유나 기자] '안녕하세요'에 정은지를 '욱'하게 만든 사연이 소개됐다.

잘생긴 외모와 언변을 자랑하는 개그맨 허경환, 청순함 속에 털털한 반전매력을 함께 지닌 걸 그룹 에이핑크 은지, 보미, 중저음의 목소리로 마음을 홀리는 가수 박재정이 KBS 2TV 대국민 토크쇼 '안녕하세요'에 출연했다.

이날 사연에는 사장님 때문에 시달리는 20대 여직원이 출연했다. 주인공은 "저희 사장님은요, 날씨가 좋으면 회식! 꿀꿀해도 회식! 갖은 이유를 대며 회식을 하자고 합니다. 도저히 술을 못 마시겠는데도 '빨리 안 마시나!'라고 눈치를 주고, 심지어 휴일도 회식하자고 불러내는데요. 사장님의 폭주 좀 말려주세요!"라며 고충을 토로했다.

주인공은 "사장님이 불러놓고 자기가 취했다 싶으면 끝내 버리면서, 직원들이 취해서 가려고 하면 배신자라면서 못 가게 한다"며 이중적인 사장의 태도에 대해 이야기했다. 이에 김태균은 "갑질이네"라며 사장을 향한 일침을 날렸다.

주인공과 함께 사장을 폭로하기 위해 나온 직원들은 "회식 다음 날 술 냄새 때문에 손님들에게서 컴플레인이 들어온다" "나이가 들어서 간 해독이 잘 안 되는데 술을 못 마신다며 무시한다" "회식 때문에 살이 쪄서 매달 옷을 사야 한다"며 사장으로 인한 피해를 털어놨다. 하지만 사장은 "관리부족이고 의지의 차이다"라며 직원들의 힘듦을 전혀 이해하지 않는 태도를 보였다.

심지어 주인공은 "수액을 맞을 정도로 아파서 약을 먹는 걸 알면서도 사장님이 술을 마시면 낫는다고 회식을 하게 했다"며 술 때문에 건강까지 위협받고 있음을 밝혔다. 이에 사장이 "강압적인 건 아니고 장난삼아 한 거였다"고 말하자 에이핑크 은지는 "모든 게 본인 기준이다. 다른 사람들은 컨디션이 나빠져 있는데 의지가 생기겠냐"면서 질책했다. 이어서 뛰는 걸 싫어한다는 사장에게 정찬우가 "만약 상사가 매일 뛰자고 하면 어떻겠냐"며 질문했다. 이에 사장이 "그건 적응해야 된다"고 말하자 참다못한 에이핑크 은지는 "그게 갑질 마인드예요!"라며 분노했다.

평일과 주말 상관없이 사장이 부르면 나가야 하는 주인공과 동료 직원은 "친구와 가족들과 함께 하는 자리도 못 하고 있다" "회식이 매일 있다 보니 여자 친구가 믿질 않아서 싸우다가 결국 헤어졌다"면서 대인관계까지 지장이 있음을 이야기했다. 이에 사장이 "직원들이 이야기를 하지 않아서 몰랐다"며 발뺌하자 신동엽은 "불이익이 올까 봐 못 했을 뿐이다"라며 핵심을 짚었다.

박재정은 "같은 팀 중 한 명이라도 스트레스가 있으면 문제가 있다" 허경환은 "직원들이 마지노선에 출연한 것 같다"며 주인공의 고민에 공감했다.

jyn2011@sports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