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가화제

스타투데이

황하나, 박유천에 777만원 송금? "난생 처음 동생에 선물한 것" 반박

성정은 입력 2017.06.19 13:22 공감 0 댓글 0

JYJ 멤버 겸 배우 박유천의 예비신부 황하나 씨가 '박유천에게 777만원을 송금했다'는 추측에 반박했다.

이어 황 씨는 "제 동생 혼자 힘으로 학원, 과외 한 번 안 받고 좋은 학교 들어갔다. 사고 많이 치는 누나 때문에 피해도 많이 받고 힘들었어서 미안하고 고맙고 기특해서 인생 처음으로 돈 보냈다"라며 박유천에게 777만 원을 송금해 선물했다는 일각의 추측을 반박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성정은 기자]

JYJ 멤버 겸 배우 박유천의 예비신부 황하나 씨가 '박유천에게 777만원을 송금했다'는 추측에 반박했다.

황하나 씨는 19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무시하려고 했지만 거짓루머 퍼트리는 기자들 너무하다. 제 동생 생일선물로 태어나서 처음으로 생일 선물했다. 사랑하는 동생에게 돈 보낸 게 잘못된 거냐. 동생이랑 오빠랑 생일이 이틀 차이라서 오해할 수도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황 씨는 "제 동생 혼자 힘으로 학원, 과외 한 번 안 받고 좋은 학교 들어갔다. 사고 많이 치는 누나 때문에 피해도 많이 받고 힘들었어서 미안하고 고맙고 기특해서 인생 처음으로 돈 보냈다"라며 박유천에게 777만 원을 송금해 선물했다는 일각의 추측을 반박했다.

황하나 씨는 "처음에 사람들이 너무 무서워서 탈퇴하고 잠수타려고 했는데 숨을 이유가 없다. 미친 듯 욕 먹은 만큼 더 열심히 잘 살겠다. 저 좋아해 달라고 말 안 한다. 사람들 생각이 모두 다른데 어떻게 다 같은 마음이겠느냐. 저 싫어하고 욕해도 좋다. 최소한 예의만 지키자"라고 전했다.

앞서 황 씨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777만 원을 송금한 사진을 올리자, 일부 매체가 "황하나가 박유천에게 777만 원을 보냈다"고 기사화 해 화제가 된 바 있다.

sje@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