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티브이데일리

[이슈&톡] 윤손하 아들 가담 초등학교 폭력사태, 국민적 분노 이유

한예지 기자 입력 2017.06.19 13:16 수정 2017.06.19 16:38 공감 0 댓글 0

서울 유명 사립초등학교에서 벌어진 폭력사태에 국민적 분노가 일고 있다.

최근 서울 유명 사립초등학교로 알려진 숭의초등학교에서 초등학교 3학년 동급생들이 또다른 동급생을 집단폭행한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일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윤손하

[티브이데일리 한예지 기자] 서울 유명 사립초등학교에서 벌어진 폭력사태에 국민적 분노가 일고 있다.

최근 서울 유명 사립초등학교로 알려진 숭의초등학교에서 초등학교 3학년 동급생들이 또다른 동급생을 집단폭행한 사실이 알려져 논란이 일었다. 폭행에 가담한 가해 학생 중엔 배우 윤손하 아들과 유명 대기업 손자가 포함된 것으로 알려졌다. 윤손하는 가해 학생 어머니의 일방적 주장을 내세워 더욱 거센 대중적 분노가 일었고 결국 2차 사과를 하기에 이르렀다.

하지만 현재 이번 폭력사태에서 간과할 수 없는 것은 학교 측의 대처다. 가해 학생들이 수련회에서 피해 학생을 담요로 가둬 나오지 못하게 하고 집단으로 구타를 하며 바디샴푸를 먹으라고 하는 등의 폭력 행위가 있었단 피해자의 주장에도 숭의초등학교의 교육청 보고 내용에 따르면 "심한 장난 수준이며 학교 폭력으로 볼 사안은 아니다. 학생들이 쌓여 있던 무너진 이불 아래 사람이 깔렸는지 모르고 장난을 쳤고 야구방망이는 플라스틱 장난감이었다. 바디워시도 피해 학생이 먼저 맛보자 다른 학생들이 이를 말린 것으로 조사됐다"고 했다.

또한 피해학생 진술에 등장하는 재벌가 손자는 조사 과정에서 명단에 누락된 사실도 발각돼 학교 측의 은폐, 축소 의혹도 피해갈 수 없는 상황. 특히 해당 학교가 연간 천만 원의 교육비를 지출하는 유명한 명문 학교라는 것이 알려지며 더욱 석연치않은 학교 조사가 있었단 의혹이 거세게 불고있다.

실제 피해 학생 측 부모의 인터뷰에 따르면 "담임교사에게 전화했으나 '별일 아니었다, 장난에 불과했다'는 설명만 들었다. 당시 아들은 충격으로 등교를 거부하고 병원에 입원까지 했다. 내가 경찰청 학교폭력신고센터에 신고 한 후 학교 측은 학교폭력대책위원회를 열었다. 교장은 나에게 '교육청 하나도 안 무섭다. (사건 끝나면) 아이 데리고 나갈 것 아니냐'는 말까지 했다. 학교 내에서 해결이 불가능하다고 판단해 방송사에 알릴 수밖에 없었다"고 호소했다.

학교 측이 명명백백히 진실을 가려야 할 책임이 있음에도 명망가 자녀들이 연루됐기에, 미진한 대처를 했다는 의혹이 불거진다면 권력을 가진자들의 특권으로 왜곡될 수 있는 상황이다. 교육에서만큼은 모두가 평등할 권리가 있다. 서울교육청은 해당 폭력 사건 재조사를 위해 특별장학에 나선다고 밝혔다. 특별장학은 교육청 담당 장학사 등이 해당 교를 직접 찾아가 관계자들을 면담하는 현장 조사를 뜻한다. 이 과정에서 문제점이 드러날 경우 감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티브이데일리 한예지 기자 news@tvdaily.co.kr/사진=티브이데일리DB]

연예계이슈

티브이데일리 바로가기 www.tvdaily.co.kr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tvdaily.co.kr
더이상의 이슈는 없다! 티브이데일리 모바일, 앱 다운받기
[ Copyright ⓒ * 세계속에 新한류를 * 연예전문 온라인미디어 티브이데일리 (www.tvdaily.co.kr)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