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OSEN

'공조7' 서장훈x경리, 게임하다 데이트하면 반칙이죠[종합]

입력 2017.05.20 00:30 공감 0

서장훈과 경리가 게임을 하며 알콩달콩한 모습을 보였다.

19일 방송된 tvN '공조7'에서는 서장훈이 다시 합류하는 모습이 담겼다.

서장훈과 경리는 은지원, 김구라 팀과 '끝말잇기' 게임을 했다.

더이상 살 게 없자 밖으로 나온 서장훈과 경리는 동묘 시장을 걷으며 데이트를 방불케하는 분위기를 연출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이지영 기자] 서장훈과 경리가 게임을 하며 알콩달콩한 모습을 보였다.

19일 방송된 tvN '공조7'에서는 서장훈이 다시 합류하는 모습이 담겼다. 이경규는 "서장훈이 없을 때 더 재미있었다는 평이 있다"고 디스했다.

이날 동묘 시장을 방문, 팀별로 게임을 펼쳤다. 서장훈의 콤비는 스페셜 게스트로 출연한 경리였다. 이 사실을 안 출연진들은 "나도 나갔다 다시 오고 싶다"고 부러워했다. 경리는 "장훈 오빠 좋다"고 호감을 표시했고, 서장훈은 "예전에 다른 프로에서 많이 만났다"며 친근감을 표시했다.

서장훈과 경리는 은지원, 김구라 팀과 '끝말잇기' 게임을 했다. 끝말에 해당되는 물건을 시간 내에 사오는 게임. 경리와 서장훈은 만물 가게를 발견해 거기서 거의 모든 물건을 샀다. 손전등, 등산복 등을 차례로 샀다.

더이상 살 게 없자 밖으로 나온 서장훈과 경리는 동묘 시장을 걷으며 데이트를 방불케하는 분위기를 연출했다. 서장훈은 "나중에 불고기 사주겠다"고 했고, 경리는 서장훈은 농담에 큰 리액션을 보이며 서장훈을 기쁘게 만들었다.

출연자들은 "게임을 하는 건지 데이트를 하는 건지 모그겠다"고 비아냥거렸다.

/ bonbon@osen.co.kr

[사진] '공조7'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