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TV리포트

'맨투맨' 박해진X박성웅, 작전 성공..송중기 美친 존재감 [종합]

박귀임 입력 2017.05.20 00:01 공감 0

'맨투맨' 박해진이 박성웅이 작전을 성공시켰다.

19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맨투맨'(김원석 극본, 이창민 연출) 9회에서는 김설우(박해진)와 여운광(박성웅)이 다시 손잡는 모습이 그려졌다.

여운광이 "그 돈만 있으면 차도하(김민정) 아버지 구할 수 있느냐"고 묻자 김설우는 "이번 작전 성공해야 해결할 수 있다"고 답했다.

결국 전파 교란 작전을 썼고, 이는 성공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TV리포트=박귀임 기자] ‘맨투맨’ 박해진이 박성웅이 작전을 성공시켰다. 이 가운데 특급 카메오 송중기의 존재감이 빛났다. 

19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맨투맨’(김원석 극본, 이창민 연출) 9회에서는 김설우(박해진)와 여운광(박성웅)이 다시 손잡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맨투맨’에서 김설우(박해진)는 여운광(박성웅)에게 500만불을 빌려달라고 했다. 여운광이 “그 돈만 있으면 차도하(김민정) 아버지 구할 수 있느냐”고 묻자 김설우는 “이번 작전 성공해야 해결할 수 있다”고 답했다. 차도하의 요구에 따라 김설우는 신체포기각서와 여운광의 밀착 경호를 받아 들였다.

여운광은 김설우에게 돈을 빌려주기 위해 은행을 찾았다. 은행원 송중기는 김설우와 여운광에게 친절하게 대했다. 이어 송중기는 “고객님 지정하신 계좌로 500만불 입금 확인됐다”고 알렸다. 여운광은 “돈은 이렇게 가족을 위해 국가를 위해 써야 보람된 것”이라고 말했다.

이후 김설우와 여운광, 그리고 차도하는 작전을 위해 뭉쳤다. 송미은(채정안)과 만난 여운광은 이별의 이유를 궁금해 했다. 하지만 원하는 답을 듣지 못했고, 송미은은 차갑게 돌아섰다.

모승재(연정훈)는 목각상을 차지하기 위해 집중했다. 김설우 역시 목각상을 원했다.

다시 여운광과 만난 김설우는 모승재와 백의원(천호진)의 악행을 털어놨다. 이에 여운광은 작전에 더욱 관심을 드러냈다. 차도하도 마찬가지. 이들은 김설우의 작전에 따라 움직였다.

본격적인 경매가 시작됐고, 여운광과 차도하는 집중했다. 하지만 쉽지 않았다. 서기철(태인호) 역시 작전을 수행 중이었기 때문. 결국 전파 교란 작전을 썼고, 이는 성공했다. 여운광이 500만불로 목각상을 낙찰받았다. 또 다시 위기가 있었지만 김설우가 직접 나서 해결했다.

박귀임 기자 luckyim@tvreport.co.kr / 사진=JTBC ‘맨투맨’ 화면 캡처

관련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