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뉴스1

'윤식당' 윤여정 "예능 안 한다는 말 번복하겠다"..시즌2 가나요[종합]

황혜수 기자 입력 2017.05.19 23:19 공감 0 댓글 0

윤식당이 마지막 방송이 성황리 끝났다.

또한 윤여정은 "내가 제일 놀랐을 때는 신구선생님 오셨을 때다. 진짜 몰랐다"고 말했다.

이에 윤여정은 "그거야 어렵지 않지. 우리 한국에 못 있겠다 나가자 서진아"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신구가 "요즘 정치시즌이잖아"라며 번복에 대해 언급했고 이에 윤여정이 "그럼 번복하겠다"고 말해 시즌2의 가능성을 강하게 남기며 유종의 미를 거둔 마지막 방송을 마쳤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 News1

(서울=뉴스1) 황혜수 기자 = 윤식당이 마지막 방송이 성황리 끝났다.

윤식당 멤버들이 다시 뭉쳤다. 19일 방송된 tvN '윤식당'에서는 윤식당 멤버들이 서울에서 다시 만나는 장면이 그려졌다.

윤여정과 정유미는 다시 파트너가 돼 불고기 요리에 도전했다. 처음엔 조금 낯설어 하며 "우리 주방이 아니어서"라고 말하는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이윽고 완성된 음식을 보며 "우리가 해본 게 있어. 해본 가닥이 있고"라고 말하는 모습으로 자신감을 보였다.

이윽고 맛을 보고 "이건 뭐 컴플레인 들어오겠어요"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윤여정은 "소스야 소스 소스의 진한 맛이 없어"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또한 윤여정은 "내가 제일 놀랐을 때는 신구선생님 오셨을 때다. 진짜 몰랐다"고 말했다. 이에 신구는 "말 하면 재미없잖아. 비밀유지 해야한다고 하길래 집사람한테도 말 안했다"고 이유를 밝혔고 이서진은 "원래 CIA들은 부인한테도 얘기안하잖아요"라고 얘기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윽고 신구가 "진짜 몰랐어?'라고 물었고 이서진이 "진짜 몰랐다. 알바라는 것도 내가 너무 바빠서 그 날 언급했었던 거다"라고 말했다. 이에 신구는 "나는 그 타이밍에 어떻게 알바 얘기를 하지. 저것들이 짰나 싶었다"고 했고 이에 윤여정은 "우리는 서로를 못 믿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 News1

이날 방송에서는 촬영을 하며 서로가 느꼈던 소감을 허심탄회하게 밝히는 시간을 가졌다. '남매 케미'를 자랑했던 이서진과 정유미를 언급하며 이서진에 왜 이렇게 정유미를 챙겨줬냐는 말에 "좀 불쌍해요. 얘는"이라고 하다가 "선생님들이랑 평소 친분도 없고. 그리고 시간이 없으니까. 혼자만의 시간을 보내라고 해주는 거다"라고 말하며 이유를 밝혔다.

정유미의 선생님 챙기기에 대한 언급도 이어졌다. 한국에서 한국 반찬과 와인 등을 싸와 살뜰히 선생님들을 챙기는 모습으로 극찬의 대상이 됐다. 이서진은 "조금 더 있었으면 메뉴도 더 만들었겠죠"라고 말했고 "저는 사실 LA갈비를.."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윤여정은 "그거야 어렵지 않지. 우리 한국에 못 있겠다 나가자 서진아"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윤식당의 멤버들은 계속해서 "뭘 좋아하지 서양사람들이?"라며 진지하게 메뉴를 고안하는 모습을 보였다. 이에 이서진이 "선생님 예능 다시 안한다고 하시지 않았어요?"라고 했고 윤여정은 "글쎄 내가 뭐라고 했는지 기억이 잘 안나"라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신구가 "요즘 정치시즌이잖아"라며 번복에 대해 언급했고 이에 윤여정이 "그럼 번복하겠다"고 말해 시즌2의 가능성을 강하게 남기며 유종의 미를 거둔 마지막 방송을 마쳤다.

hs1004@

관련 키워드
관련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