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MBN

'나 혼자 산다' 김연경·박나래, 이 키 차이 실화입니까

입력 2017.05.19 17:28 공감 0

'나 혼자 산다' 김연경이 박나래, 한혜진과 도레미 세 자매를 결성한다.

김연경은 하이힐을 벗은 한혜진부터 박나래까지 단계적으로 키 차이를 벌리고 있어 세계 1위 배구선수다운 위엄을 보이고 있다.

김연경의 옆에 선 박나래를 본 한혜진은 "나래야 다 일어났어?"라며 두 사람의 키 차이를 믿을 수 없어 했다는 후문이다.

이와 함께 다시 하이힐을 신은 한혜진과 김연경 사이에 선 박나래의 얼굴에 검은 그림자가 드리워진 모습도 포착돼 폭소를 자아낸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나 혼자 산다’ 김연경 한혜진 박나래, 도레미 세 자매 결성

[MBN스타 김솔지 기자] ‘나 혼자 산다’ 김연경이 박나래, 한혜진과 도레미 세 자매를 결성한다.

19일 오후 방송되는 MBC ‘나 혼자 산다’ 205회에서는 김연경, 박나래, 한혜진의 리얼한 키 비교가 공개된다.

김연경이 ‘나 혼자 산다’ 세 번째 출연 만에 처음으로 무지개 라이브에 출격한다. 이에 김연경의 무지개 스튜디오 첫 입성 순간이 공개됐다. 스틸 속 박나래는 하이힐을 신었음에도 불구하고 팔을 번쩍 들고 힘겹게 꽃목걸이를 걸어주고 있어 웃음을 유발한다.

무엇보다 가장 시선을 사로잡는 것은 누구든 꼬꼬마로 만들어버리는 김연경의 압도적인 키다. 김연경은 하이힐을 벗은 한혜진부터 박나래까지 단계적으로 키 차이를 벌리고 있어 세계 1위 배구선수다운 위엄을 보이고 있다. 김연경의 옆에 선 박나래를 본 한혜진은 “나래야 다 일어났어?”라며 두 사람의 키 차이를 믿을 수 없어 했다는 후문이다.

이와 함께 다시 하이힐을 신은 한혜진과 김연경 사이에 선 박나래의 얼굴에 검은 그림자가 드리워진 모습도 포착돼 폭소를 자아낸다.

김솔지 기자 solji@mkcultur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