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맨투맨' 박성웅, 능청과 진지를 오가는 열연

입력 2017.05.07. 13:44

JTBC '맨투맨'의 박성웅<사진>이 능청스러움과 카리스마를 넘나들며 활약을 펼치고 있다.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박성웅의 재발견! 능청과 진지를 오가는 열연 제대로다!", "뻔뻔하고 허세 가득한 모습에서 진지한 카리스마까지 여배우 매력에 푹 빠졌다!", "때로는 코믹하게 때로는 강렬하게, 노련한 완급 조절 연기력 돋보였다!" 등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헤럴드경제=서병기 선임기자] JTBC ‘맨투맨’의 박성웅<사진>이 능청스러움과 카리스마를 넘나들며 활약을 펼치고 있다.

박성웅은 6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맨투맨’(연출 이창민, 극본 김원석) 6회에서 뻔뻔하고 허세 가득한 면모와 진지함을 오가며 극의 완급을 조절하는 탁월한 열연을 선보였다. 맛깔스러운 능청 연기로 웃음을 자아낸데 이어, 카리스마 넘치는 눈빛으로 상남자 매력을 발산한 것.

이날 방송에서 여운광(박성웅 분)은 김설우(박해진 분)와 사귄다는 차도하(김민정 분)에 친 오빠 마냥 씁쓸함을 드러낸 한편, 행복하라며 여동생의 사랑을 응원했다. 이어, 극 중 영화의 상대배우로 캐스팅된 피은수(신주아 분)와 같이 대본 리딩을 한 후, 이전과 달라진 피은수에 “나였구나. 너 이렇게 배우 만든 거. 나한테 시련당하고 많이 깊어 졌구나. 그 아픔 잘 새기면서 작품 하나 만들어보자”라며 흡족해했다.


또, 돈 욕심 때문에 도하의 심기를 건드린 차명석(김병세 분)을 따로 만나 같이 투자를 하려는 듯 비유를 맞춰준 동시에, 도하 속 좀 그만 썩이라며 싸늘하고 무서운 눈빛으로 돌변해 “돈 있어야 아버지면 돈 없으면 도하 인생에서 사라지시라고”라고 했다. 이처럼, 박성웅은 코믹 요소를 살려내는 능청스러운 연기 속 진지한 카리스마를 발산하며 시청자를 단숨에 사로잡았다.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박성웅의 재발견! 능청과 진지를 오가는 열연 제대로다!“, “뻔뻔하고 허세 가득한 모습에서 진지한 카리스마까지 여배우 매력에 푹 빠졌다!”, “때로는 코믹하게 때로는 강렬하게, 노련한 완급 조절 연기력 돋보였다!“ 등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한편, 박성웅이 노련하게 완급 조절 연기를 펼친 JTBC 금토드라마 ‘맨투맨’은 매주 금, 토밤 11시에 방송된다.

wp@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