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스타투데이

[종합] '정글의 법칙' 김세정, 의외의 그림 실력 대공개

전한슬 입력 2017.04.21 23:20 수정 2017.04.22 00:24 공감 0 댓글 0

'정글의 법칙' 터널생존이 종료한 가운데, 김세정이 마지막 선물을 준비했다.

21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정글의 법칙 in 수마트라'에서는 김세정이 터널생존 팀원들을 위한 캐리커쳐를 준비했다.

공책 속에는 터널생존 팀의 곽시양, KCM, 조세호, 이병규의 캐리커쳐가 그려져 있었다.

김세정의 그림으로 화기애애해진 터널생존 팀은 "병만 족장 없이 우리끼리도 생존했다"며 뿌듯한 마무리를 지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전한슬 객원기자]

'정글의 법칙' 터널생존이 종료한 가운데, 김세정이 마지막 선물을 준비했다.

21일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정글의 법칙 in 수마트라'에서는 김세정이 터널생존 팀원들을 위한 캐리커쳐를 준비했다.

이날 김세정은 “마지막이라 그려봤다”며 공책을 꺼내들었다. 공책 속에는 터널생존 팀의 곽시양, KCM, 조세호, 이병규의 캐리커쳐가 그려져 있었다.

김세정은 조세호와 똑 닮은 캐리커쳐를 보이며 “이건 족장님이다. 배 나온 것도 그렸다”고 설명했다. 그림을 본 조세호는 “내가 봐도 나랑 똑같다”며 감탄했고, 뽈록 나온 배 그림을 보며 폭소했다.

이어 김세정은 “말 많으신 분도 그렸다”며 KCM의 캐리커쳐를 보였다. ‘수다쟁이’라는 설명이 쓰인 KCM 그림을 본 팀원들은 “그림만 봐도 시끄럽다”며 웃었다.

김세정의 그림으로 화기애애해진 터널생존 팀은 “병만 족장 없이 우리끼리도 생존했다”며 뿌듯한 마무리를 지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