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스타투데이

'맨투맨' 박해진 "모든 사건의 배후에는 여자가 있다"

한인구 입력 2017.04.21 23:14 수정 2017.04.21 23:20 공감 0 댓글 0

'맨투맨' 박해진이 첩보원으로 첫 등장했다.

21일 처음 방송된 JTBC '맨투맨'에서는 김설우(박해진 분)가 어린이 버스 납치범을 향해 총을 겨눴다.

이어 김설우는 신분을 숨기고 첩보원 활동을 하는 '고스트' 제안을 받았다.

김설우는 세계 각지에서 고스트로서 활약했고, 교수로서 신분을 위장해 한 여성에게 접근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한인구 기자]

'맨투맨' 박해진이 첩보원으로 첫 등장했다.

21일 처음 방송된 JTBC '맨투맨'에서는 김설우(박해진 분)가 어린이 버스 납치범을 향해 총을 겨눴다. 그러나 그는 상관의 지시를 어기고 태러범을 살해했고, 군형법 위반으로 체포됐다.

이어 김설우는 신분을 숨기고 첩보원 활동을 하는 '고스트' 제안을 받았다. 그는 행동 강령을 알려주는 관계자에게 "그건 나도 안다"고 말한 뒤 활동을 시작했다.

김설우는 세계 각지에서 고스트로서 활약했고, 교수로서 신분을 위장해 한 여성에게 접근했다. 그는 속으로 "모든 사건의 배후에는 여자가 있다"고 의미심장한 말을 남겼다.

'맨투맨'은 톱스타의 경호원이 되는 다재다능하고 미스터리한 남자에게 벌어지는 일을 그린 드라마다. 매주 금·토 오후 11시 방송.

in999@m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