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스포츠조선

'윤식당' 대박 터졌다..메뉴개발 이서진과 비, 패들보드 (종합)

이지현 입력 2017.04.21 23:00 공감 0 댓글 0

'윤식당'의 효자 아이템은 상무 이서진의 메뉴개발과 비 오는날, 패들보드다.

상무 이서진은 "대박이다. 매출이 확 늘어난다"라며 기쁨의 보조개를 보냈다.

다음날 아침, 이서진은 재료준비를 위해 일찍 나섰다.

또한 이날 '윤식당'의 효자 아이템 '패들보드'가 소개됐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스포츠조선닷컴 이지현 기자] '윤식당'의 효자 아이템은 상무 이서진의 메뉴개발과 비 오는날, 패들보드다.

21일 방송된 tvN '윤식당'에서는 '대박 매출'로 행복한 '윤식당'의 모습이 그려졌다.

비가 내리는 날, 비 처럼 손님이 몰려왔다. 중국인 단체 손님들은 음식과 음료를 많이 주문했다. 상무 이서진은 "대박이다. 매출이 확 늘어난다"라며 기쁨의 보조개를 보냈다. 주방과 홀 모두가 분주하면서도 침착하게 움직였다. 주문된 음식이 테이블로 나갔고, 중국인 손님들은 "발리에서 먹는 한국 음식"이라며 만족감과 재방문 의사를 밝혔다.

스웨덴 단체손님의 주문도 이어졌다. 알바생 신구는 이야기만 듣던 '베지테리언'을 만났다. 이서진이 알려준데로 침착하게 응대했다. 혼자 온 손님, 동양인 가족 손님 등 손님이 비처럼 몰렸다.

정신없는 셰프 윤여정을 보조 정유미가 잘 이끌었다. 주문서를 확인하며 먼저 나가야할 것들을 계속해서 알려줬다. 윤여정은 "센불에 해야 맛이 더 난다"라며 "살신성인의 힘으로 하는거다. 손님을 위해서"라고 노하우를 쌓여

하지만 준비한 재료가 다 떨어져 가는 상황. 윤여정은 "어제 장사가 너무 안되서 조금 준비했다"라며 속상해 했다. 윤여정은 "배우와 같다. 배우도 일이 몰릴때면 3~4작품이 들어온다"라며 토로했다.

준비해둔 야채와 고기 등 재료가 떨어지고 라면과 만두만 가능한 상황. 하지만 두 명의 손님을 받은 이서진은 주문을 받기로 밀어부쳤다. 마지막까지 만두와 라면, 불고기라이스를 받았다. 이서진이 설겆이하고 고기를 다듬으며 보조에 나섰고 순조롭게 진행됐다.

이날 이서진의 '통닭'을 향한 집념이 시작됐다. 앞서 재료를 구입하는 슈퍼에서 한마리 닭을 얼려둔 것을 본 이서진은 과거 어머니가 해주시던 반찬을 기억해 내며 '닭 살을 찢어서 튀기는' 새로운 메뉴를 개발하려 했다. 사장님의 만류에도 알바생, 주방보조의 마음을 돌리며 그날 저녁 폭풍 레시피를 검색했다. 고단한 하루를 마친 윤여정은 "드라마보다 더 드라마다"라고 이야기했고, 정유미는 "일주일 있었는데 한 달은 산 것 같다"라며 소감을 밝혔다.

다음날 아침, 이서진은 재료준비를 위해 일찍 나섰다. 닭과 파우더 구입부터 신중한 자세로 각종 재료를 구입했다. 정유미와 함께 일찍출근해 재료를 손질했고, 닭을 손질한 그는 "이 정도 다 팔면 대박이겠지"라며 부푼 꿈을 꾸었다. 사장님이 출근하기도 전 손님이 찾아왔다. 오늘도 대박을 향한 '윤식당' 식구들의 파이팅이 시작됐다.

또한 이날 '윤식당'의 효자 아이템 '패들보드'가 소개됐다. 손님들은 식당에 있는 '패들보드'에 관심을 보였고, 이서진은 "음식을 드시면 공짜로 빌려드린다"라며 마케팅했다. 이서진이 개발한 메뉴 '치킨'이 첫 선을 보였다. 맥주와 함께 '윤식당'의 대박 매출을 가져올 치킨 메뉴가 자리잡았다.

olzllovely@sports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