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TV리포트

'윤식당' 첫 매진 #서진매직 #유미파워 #치느님[종합]

이혜미 입력 2017.04.21 22:59 공감 0

고대하던 첫 매진, '윤식당'이 상승세를 탔다.

21일 방송된 tvN '윤식당'에선 첫 매진 그 후가 공개됐다.

비 특수로 윤식당 2호점이 처음으로 기대이상의 성과를 낸 가운데 준비한 모든 재료가 동이 난 뒤에야 허기를 달랠 시간이 주어졌다.

윤식당 인기메뉴인 라면과 튀김만두가 전부인 점심식사.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TV리포트 = 이혜미 기자] 고대하던 첫 매진, ‘윤식당’이 상승세를 탔다.

21일 방송된 tvN ‘윤식당’에선 첫 매진 그 후가 공개됐다.

비 특수로 윤식당 2호점이 처음으로 기대이상의 성과를 낸 가운데 준비한 모든 재료가 동이 난 뒤에야 허기를 달랠 시간이 주어졌다.

윤식당 인기메뉴인 라면과 튀김만두가 전부인 점심식사. 그마저도 윤여정은 의자에 제대로 앉지도 못해 선 채로 식사를 했다.

숙소로 돌아가는 길, 윤여정이 저녁식사로 된장찌개를 준비하려 하자 신구는 “또 밥을 한다는 건가?”라며 걱정스러운 듯 말했다.

이에 이서진이 제안한 건 통닭이다. 이는 신 메뉴 개발의 일환. 이서진은 “이틀 내내 불고기 안 먹는다. 리조트에 머무는 고객들이 주손님인데 불고기뿐이면 재방문할 이유가 없다”라며 메뉴 개발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다음 날 이서진은 누구보다 일찍 일어나 근처 마트로 가 치킨파우더 등의 재료를 구입했다. 이어 직접 닭 손질도 해냈다.

정유미에게 손질한 닭을 내보이며 이서진은 “이 정도면 되겠지? 이거 다 팔면 대박 아닌가”라며 기대를 나타냈다. 이미 준비가 완료된 주방을 보며 윤여정은 만족감을 표했다.

어제의 성공을 이어가듯 가게 문을 열자마자 손님이 방문했다. 어느덧 정유미도 윤여정도 주문에 익숙해진 모습.

문 밖에서 메뉴판을 품에 안은 채로 사람들을 기다리던 신구는 프랑스 손님으로부터 귀엽다는 평을 들었다.

점심시간이 되고 거리를 지나는 사람들이 많아졌다. 고무적인 건 재 방문 손님의 등장이다. 윤여정은 “고맙다. 누들 많이 주자”라며 요리에 애정을 가득 담았다.

여기에 패들보드가 성황을 이루며 손님 유치에도 혁혁한 공을 세웠다. ‘윤식당’이 또 다시 기회를 만났다.

이혜미 기자 gpai@tvreport.co.kr/사진 = tv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