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DA:이슈] 홍현희, '웃찾사' 흑인분장 논란..국내외 비난 거세

입력 2017.04.21. 14:44

개그우먼 홍현희가 SBS 예능프로그램 '웃찾사-레전드매치'(이하 '웃찾사')에서 한 흑인 분장이 논란을 야기했다.

그는 자신의 SNS를 통해 "이번에 '웃찾사'에서 홍현희 흑인 분장하고 나왔는데.. 진짜 한심하다! 도대체 이런 말도안되는 행동 언제까지 할 거야? 인종을 그렇게 놀리는게 웃겨? 예전에 개그방송 한 사람으로서 창피하다!"라고 말하며 "분장자체 문제 아니라고 했지만, 만약에 제가 한국인 흉내내려고 분장했으면 문제 아니라고 생각할까요?"라고 거세게 비난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동아닷컴] [DA:이슈] 홍현희, ‘웃찾사’ 흑인분장 논란…국내외 비난 거세
개그우먼 홍현희가 SBS 예능프로그램 ‘웃찾사-레전드매치’(이하 ‘웃찾사’)에서 한 흑인 분장이 논란을 야기했다. 머리부터 발끝까지 검은색 피부를 연출, 인종차별적인 개그를 선보인 그의 행동에 국내는 물론 해외에서까지 비난이 빗발치고 있다.

문제는 지난 19일 SBS를 통해 전파를 탄 ‘웃찾사’ 방송의 내용 중 홍현희가 아프리카 흑인 추장 분장을 하고 춤을 추는 모습 때문이었다. 개그의 소재로 분장을 이용해 희화화했다는 사실이 공분을 일으킨 것이었다.

방송이 나간 직후 방송인 샘 해밍턴은 공개적으로 홍현희의 개그를 비난했다. 그는 자신의 SNS를 통해 “이번에 ‘웃찾사’에서 홍현희 흑인 분장하고 나왔는데.. 진짜 한심하다! 도대체 이런 말도안되는 행동 언제까지 할 거야? 인종을 그렇게 놀리는게 웃겨? 예전에 개그방송 한 사람으로서 창피하다!”라고 말하며 “분장자체 문제 아니라고 했지만, 만약에 제가 한국인 흉내내려고 분장했으면 문제 아니라고 생각할까요?”라고 거세게 비난했다.

뿐만 아니라 미국의 매체 버즈피드(BuzzFeed)는 ‘웃찾사’ 중 홍현희의 방송분을 설명하며 “사람들은 단지 캐릭터의 검은 피부 때문에 화가 난 것이 아니다. 그들은 겉으로 드러난 모든 것들에 대해 분노했다. 또 모든 인종에게 이것은 불편하게 느껴진다”라고 말하며 해당 방송의 내용에 대해 강력히 비난했다.

홍현희의 SNS에도 해당 방송을 본 네티즌들의 질타가 이어지고 있는 상황이다. 최근 비슷한 사례로 한 차례 문제가 제기된 바 있음에도 불구하고 홍현희의 행동은 당연히 가벼워 보일 수밖에 없는 부분이기 때문이다. 현재 SBS 측은 “확인 중”이라고 말하며 공식적인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동아닷컴 최윤나 기자 yyynnn@donga.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