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일반

스포츠조선

'피겨퀸' 김연아의 상큼한 외출 '이번에는 친환경 전도사'

김성원 입력 2017.03.21 14:53 수정 2017.03.21 15:00 공감 0 댓글 0

평창동계올림픽 홍보대사 김연아가 친환경 올림픽 개최에 힘을 보탰다.

코카-콜라사, WWF(세계자연기금), 평창동계올림픽조직위원회, 강원도, 국립공원관리공단, 에코그린캠퍼스(삼양목장) 등은 21일 서울 중구 페럼타워 페럼홀에서 친환경 2018 평창동계올림픽 개최를 위한 '통합적 수자원 관리 프로젝트 협약식'을 열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평창동계올림픽 홍보대사 김연아가 친환경 올림픽 개최에 힘을 보탰다.

코카-콜라사, WWF(세계자연기금), 평창동계올림픽조직위원회, 강원도, 국립공원관리공단, 에코그린캠퍼스(삼양목장) 등은 21일 서울 중구 페럼타워 페럼홀에서 친환경 2018 평창동계올림픽 개최를 위한 '통합적 수자원 관리 프로젝트 협약식'을 열었다. '세계 물의 날(3월 22일)'을 하루 앞두고 개최된 이번 협약식은 강원도 평창 오대산국립공원 내 질뫼늪-삼정호 유역권 일대의 수자원 관리를 통해 친환경동계올림픽 개최를 지원하고자 하는 정부·시민사회·기업 간 상생 협력 모델을 제시했다는 점에서 의의가 크다.

김연아도 함께했다. 오랜만의 외출에 코발트 블루 슈트로 시크한 매력을 뽐냈다

김연아는 "평창동계올림픽 개최가 얼마 남지 않은 상황에서 친환경 올림픽 개최를 위해 많은 분들이 함께 모여 노력해주시는 모습에 감명받았다"며 "일상 속에서 작게나마 환경 보호를 실천할 수 있도록 노력해야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그리고 '평소에 환경 이슈에 관심이 있었는지? 특별히 환경을 보호하기 위해 했던 일이 있었는지'를 묻는 질문에는 "손 씻을 때나 양치질 할 때 물을 아끼려고 하고, 핸드폰 충전이 다 되면 전원을 빼두는 것이 환경 보호에 도움이 된다는 것을 듣고 난 뒤 이를 실천하고 있다. 사소하지만 개인 선에서 할 수 있는 일들을 조금씩 해나가고 있다"고 말했다.

제2의 김연아로 떠오르고 있는 '연아 키즈' 최다빈에게 특급 응원의 메시지도 전했다. 선수 생활 은퇴 후의 계획 중 하나로 후배 양성을 꼽았던 김연아는 최근 삿포로 동계아시안게임에서 한국 사상 첫 여자 피겨스케이팅 금메달을 안긴 최다빈에게 "시니어 선수이자 친한 언니로서 해줄 수 있는 조언들을 아끼지 않고 있다"며 "앞으로도 우리나라 피겨를 잘 이끌어 나가줬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김성원 기자 newsme@sportschosu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