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뉴스1

[RE: TV] '완벽한 아내' 조여정, 오랜 우상이던 윤상현 유혹 '섬뜩'

장수민 기자 입력 2017.03.21 06:30 공감 0

베일에 싸였던 조여정의 정체가 드러났다.

20일 방송한 KBS 2TV 월화드라마 '완벽한 아내'(극본 윤경아, 연출 홍석구)에서는 이은희(조여정)의 자택 가정부 최덕분(남기애)이 정나미(임세미)를 죽인 범인인 것으로 드러났다.

이날의 봉변으로 다쳐 돌아온 구정희를 이은희는 잠옷을 입은 채로 유혹하듯이 치료하며 묘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사실 이은희는 과거 구정희의 팬이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완벽한 아내' 방송 캡처 © News1

(서울=뉴스1) 장수민 기자 = 베일에 싸였던 조여정의 정체가 드러났다.

20일 방송한 KBS 2TV 월화드라마 '완벽한 아내'(극본 윤경아, 연출 홍석구)에서는 이은희(조여정)의 자택 가정부 최덕분(남기애)이 정나미(임세미)를 죽인 범인인 것으로 드러났다.

덕분은 은희를 도와 나미를 죽이고 죄책감에 시달리면서 "아들아 미안해. 그런데 어쩔 수 없어. 게임이 시작됐어"라는 말을 읊조리며 섬뜩한 분위기를 조성했다.

이날, 심재복은 강봉구(성준) 변호사의 힘으로 그의 회사에 정규직으로 채용됐고, 강봉구는 잠복 근무 중에 유흥업소에서 노래 아르바이트를 뛰는 재복의 남편 구정희(윤상현)를 구해줬다.

이날의 봉변으로 다쳐 돌아온 구정희를 이은희는 잠옷을 입은 채로 유혹하듯이 치료하며 묘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같은 시간 악몽을 꾸다 깬 재복은 깁스를 한 은희의 발 근처로 일부러 뜨거운 팬을 떨어뜨렸고 다친 발로 쏜살같이 피하는 모습에 깁스가 가짜임을 알게됐다. 재복은 "대체 꿍꿍이가 무엇이냐"라고 추궁했고 은희는 "내 자존심이니 말하기 싫다"고 주장했다.

사실 이은희는 과거 구정희의 팬이었다. 그가 노래를 부르던 시절부터 짝사랑했지만 재복에게 빠지는 모습을 봤고, 연애와 결혼의 과정까지 모두 곁에서 맘앓이 하며 지켜봤던 것. 둘의 아웅다웅 하는 모습에 이은희는 차경우에게 전화해 신사동 건물을 미끼로 내 놓으며 또 다른 악행을 예고했다.

한편, KBS 새 월화드라마 '완벽한 아내'는 이름과 달리 돈 없고, 사랑(잠자리) 없고, 지지리 복 없는 '3無 인생'에 맞짱을 선언한 주부 심재복의 우먼파워를 그리는 드라마로 매주 월,화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jjm9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