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능

OSEN

[어저께TV] "우승까지 가봅시다"..'K팝스타6' 쏟아진 명언 심사평

입력 2017.03.20 06:50 공감 0 댓글 0

'K팝스타6'가 또 명언 심사평을 쏟아냈다.

그 과정에서 심사위원들의 명언 심사평이 쏟아져나와 눈길을 끌었다.

이렇듯 'K팝스타6' 심사위원들은 또 한 번 명언 심사평을 쏟아내며 생방송을 앞두고 기대감을 증폭시켰다.

'공기반 소리반', '김치찌개 심사평' 등 'K팝스타' 역대 심사평들을 넘어서는 또 한 번의 명언 심사평이 탄생할 수 있을지, 'K팝스타'의 마지막 시즌에 관심이 모아진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OSEN=정지원 기자] 'K팝스타6'가 또 명언 심사평을 쏟아냈다.

19일 방송된 SBS 'K팝스타 시즌6 더 라스트 찬스'에서는 생방송 진출 TOP6를 가리는 마지막 대결과 패자부활전이 공개됐다.

그 과정에서 심사위원들의 명언 심사평이 쏟아져나와 눈길을 끌었다. 그 중 처음은 보이프렌드의 무대를 본 양현석의 심사평. 양현석은 "정말 욕심이 난다. 박진영과 함께 '누가 더 잘하나' 이야기를 나누기도 했다"고 말한 뒤 "우승까지 가보자"라고 일찌감치 우승후보임을 점찍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유희열은 항상 밝은 에너지를 지니고 있던 샤넌의 의외의 반전에 호감을 드러냈다. 그는 "자기 속얘기하는 방법을 어색해했다. 하지만 이걸 터놓고 얘기하면 되는데 그것도 되게 잘 얘기하고 싶어하는 친구인 것 같다. 그게 잘 안 잡히니까 막 헷갈려한다. 그런데 처음으로 정이 간다. 너무 완벽해지려 하지 않아도 된다"고 말해 샤넌에게 감동을 안겼다.

석지수의 무대에서는 박진영의 명언 심사평이 이어졌다. 박진영은 석지수의 무대가 시작하자마자 '터졌다'고 되뇌더니, 이윽고 "이 말 올해는 정말 안 하려고 했으나 할 수 밖에 없다. 무대 처음부터 끝까지 '공기 반 소리 반'이었다"라고 말해 웃음과 환호를 동시에 자아냈다.

이렇듯 'K팝스타6' 심사위원들은 또 한 번 명언 심사평을 쏟아내며 생방송을 앞두고 기대감을 증폭시켰다. '공기반 소리반', '김치찌개 심사평' 등 'K팝스타' 역대 심사평들을 넘어서는 또 한 번의 명언 심사평이 탄생할 수 있을지, 'K팝스타'의 마지막 시즌에 관심이 모아진다./jeewonjeong@osen.co.kr

[사진] 'K팝스타6' 캡처

관련 키워드
관련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