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roadcast

'미운우리새끼' 허지웅, 친동생 최초 공개 "취중 실수, 7년만에 만나"

입력 2017.02.18. 00:37 수정 2017.02.18. 00:48
자동 요약

방송인 허지웅 동생이 최초 공개됐다.

이날 허지웅 집에는 허지웅 동생 허태웅 씨가 찾아왔다.

한편 허지웅 허태웅 형제는 허지웅 결혼식 후 처음 만나는 것이었다.

이에 허지웅은 "동생이 취중에 저한테 실수를 해서 처음에는 버릇을 고치려고 시작했던 게 생활도 달라지고 지역도 달라졌었다. 그러다가 어색함을 풀고자 초대하게 됐다"고 말했다.

[마이데일리 = 허설희 기자] 방송인 허지웅 동생이 최초 공개됐다.

17일 방송된 SBS '미운 우리 새끼'(이하 '미우새')에서는 '아들의 특별한 손님'이라는 제목의 허지웅 일상이 그려졌다.

이날 허지웅 집에는 허지웅 동생 허태웅 씨가 찾아왔다. 허태웅 씨 등장에 허지웅 어머니는 "아이 깜짝이야. 쟤 언제 저기를 갔지?"라며 온몸으로 놀랐다.

서장훈은 "서지석 닮았다"고 칭찬했고, 허지웅 어머니는 "한참 예쁠 때는 주진모 닮았다고 했다"고 자랑했다.

한편 허지웅 허태웅 형제는 허지웅 결혼식 후 처음 만나는 것이었다. 허태웅 씨는 "형 결혼식 하고 그 때가 마지막이다. 7~8년 만이다"고 말했다.

이에 허지웅은 "동생이 취중에 저한테 실수를 해서 처음에는 버릇을 고치려고 시작했던 게 생활도 달라지고 지역도 달라졌었다. 그러다가 어색함을 풀고자 초대하게 됐다"고 말했다.

허지웅 허태웅 형제의 화해 모습을 지켜보던 허지웅 어머니는 눈을 떼지 못했고, "얼마나 놀랐는지 지금도 가슴이 뛴다"고 털어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