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라마

'김과장' 남궁민-남상미-김원해, 맹물로 리얼리티 200% 음주연기

뉴스엔 입력 2017.02.15. 14:18

‘김과장’ 남궁민-남상미-김원해가 ‘경리부 어벤져스’의 푸근하고 유쾌한 ‘소주 회식’을 선보인다.

남궁민-남상미-김원해는 KBS 2TV 수목드라마 ‘김과장’(극본 박재범 연출 이재훈, 최윤석/제작 로고스필름)에서 열연을 펼치고 있다.

남궁민-남상미-김원해의 ‘경리부 어벤져스 소주 회식’ 장면은 최근 경기도 수원에 있는 한 닭발집에서 촬영이 이뤄졌다.

특히 이 날 촬영에서는 남궁민-남상미-김원해가 리얼리티 200% 음주 연기를 펼쳐 보는 이들을 흥겹게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스엔 김명미 기자]

‘김과장’ 남궁민-남상미-김원해가 ‘경리부 어벤져스’의 푸근하고 유쾌한 ‘소주 회식’을 선보인다.

남궁민-남상미-김원해는 KBS 2TV 수목드라마 ‘김과장’(극본 박재범 연출 이재훈, 최윤석/제작 로고스필름)에서 열연을 펼치고 있다.

이와 관련 남궁민-남상미-김원해가 2월 15일 방송될 7회분에서 처음으로 한자리에 뭉쳐 술자리를 갖는 모습이 포착됐다. 극중 ‘꼴통이자 의인’ 김성룡, ‘대놓고 똑순이’ 윤하경, ‘알고 보니 브레인’인 추남호, 세 사람이 모여 소주잔을 기울이고 있는 장면.

세 사람은 동시에 소주잔을 부딪치며 건배를 하기도 하고, 서로의 소주잔에 술을 채워주는 등 화기애애한 시간을 갖는다. 또한 남궁민과 남상미는 ‘원샷 원킬’하는 닮은꼴 음주법으로, 추남호는 손에서 젓가락을 놓지 않는 ‘3인 3색’ 술자리 자태로 웃음을 선사할 전망이다.

남궁민-남상미-김원해의 ‘경리부 어벤져스 소주 회식’ 장면은 최근 경기도 수원에 있는 한 닭발집에서 촬영이 이뤄졌다. 특유의 코믹함으로 현실 웃음을 유발하는 남궁민과 ‘재치 애드리브’의 달인 김원해가 만나 촬영 전부터 시끌벅적, 즐거운 분위가 조성됐던 상태. 촬영 시작 전부터 세 사람은 다양한 소재로 대화를 나누며 분위기를 끌어올렸고, ‘하하호호’ 웃음소리가 끊이지 않는 모습으로 현장을 유쾌하게 만들었다.

특히 이 날 촬영에서는 남궁민-남상미-김원해가 리얼리티 200% 음주 연기를 펼쳐 보는 이들을 흥겹게 했다. 세 사람이 소주 대신 맹물을 연신 들이키면서도 표정부터 감탄사까지 실감나는 열연을 이어갔던 것. 더욱이 김원해는 닭발을 안주삼아 실제 음주를 감행하려고 했지만, 닭발을 먹어본 후 “완전 불닭발이네”라며 얼얼한 입안을 어쩔 줄 몰라하는 모습으로 현장에 폭소를 안겼다.

제작사 로고스필름 측은 “남궁민, 남상미, 김원해는 쏟아내는 애드리브마저도 자연스럽게 극중 상황에 녹여내는 환상적인 연기 호흡을 보여주고 있다”며 “앞으로 남궁민이 겪게 될 의인으로의 변화 속에서 남상미와 김원해의 특별한 조력이 크게 작용하게 된다. 세 사람의 ‘으쌰으쌰’ 의기투합이 담길 오늘 7회 방송을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사진=로고스필름 제공)

뉴스엔 김명미 mms2@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en@newsen.com copyrightⓒ 뉴스엔.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포토로 보는 연예